고입

전체기사 보기

수도권 초·중·고 등교 인원 줄인다…고교 2/3, 유·초·중 1/3만 등교

-고3은 매일 등교, 고1·2 교차 등교 -비수도권은 기존 기준 적용 충북 진천군 광혜원고 등교일 모습 [사진 제공=충북교육청] 수도권 지역 학교의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부가 초·중·고 등교인원 조정에 나섰다. 교육부(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는 최근 수도권 지역에코로나19가 재확산함에 따라, 5월 29일(금)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강화된 학교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고등학교는 전교생의 3분의 2 이하,유‧초‧중‧특수학교는 3분의 1 이하만 등교해야 한다. 학교 내 밀집도를 최소화해 수업, 급식, 이동, 쉬는 시간의학교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다만 고3은 원칙적으로 매일 등교하고, 고1과 고2는 교차 등교한다. 비수도권은 기존 기준을 그대로 적용한다. 기존의 등교개시일은 원칙대로 유지하되, 등교 학년과 학급은 시도 및 단위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할수 있게 했다.기간은 정부의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와 연계하되, 향후 감염증 상황과 지역 감염 추이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이 경우에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위학교의 학사운영과 연계해 돌봄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