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전체기사 보기

“학생부종합전형, N수생에게도 ‘열린 문’”

N수생도 지원 가능한 2019학년도 대입 수시전형 6월 모의평가가 약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시험은 수능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시험이자, N수생이 올해 처음 응시하는 전국단위 모의고사라는 점에서 시험을 대비하는 N수생들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6월 모평을 철저하게 대비해 수능 준비 정도를 점검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하지만 오로지 수능 학습에만 열중하는 것은 위험하다. 2019학년도 대학 새내기 10명 중 8명은 ‘수시’로 선발되기 때문.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대입 수시모집 비율은 76.2%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반면 정시모집 비율은 23.8%에 불과하다. 수시모집은 일반적으로 학생부 내역을 계속해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재학생에게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재수생에게도 수시 지원의 문이 열려있는 만큼, 수시 6장의 카드를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N수생이 지원할 수 있는 수시 전형과 대비 방법을 살펴봤다. ○ “학종, 고3의 전유물 아냐” 학생부종합전형은 재학생의 전유물이라는 생각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고등학교 재학 당시 학생부를 탄탄히 관리해 온 N수생이라면, 자소서와 면접 등의 전형요소를 보완해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