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전체기사 보기

남자 중학생들은 ‘교복 치마’를 입기로 결심했다.

보수적인 교복 규정을 거부한 영국 중학생들의 이야기

우리나라는 보통 중학교에 올라가면서부터 교복을 입어요. 남학생은 바지, 여학생은 치마로 된 교복을 입는다는 공식이 있죠. 하지만 이렇게 성별에 따라 교복의 형태가 정해져 있다 보니 불편한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여학생은 활동하기 불편한 치마 때문에 마음껏 뛰 놀지 못하고, 겨울에는 스타킹을 신어도 살을 에는 추위에 담요를 두르고 다녀야 하죠. 남학생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바지라고 해도 활동하기 편안한 재질도 아닐뿐더러 여름에는 땀을 줄줄 흘리면서도 긴 바지를 입어야 하니까요. 그런데 교복에 대한 이런 불만을 가진 영국의 한 중학교 남학생들이 실제 ‘교복 치마’를 입고 등교를 했다고 합니다.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요? “너무 더워서 반바지가 입고 싶어요” “규정에 맞지 않아. 차라리 치마를 입어라” 지난 2017년 6월, 영국 일간지 가디언지에 따르면 영국 남서부 엑세터 시의 한 중학교 남학생 30여 명이 교복 치마를 입고 등교했습니다. 당시 영국의 날씨는 41년 만에 찾아온 더위로 인해 연일 무더운 날이 지속됐는데요. 더위에 지친 남학생들은 선생님께 “날씨가 너무 더워서 하루 종일 긴 바지를 입고 앉아있을 수 없어요. 반바지를 입고 싶어요”라고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