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시속 135km로 달리며 1000분의 1초를 다툰다

평창올림픽 메달 획득 목표 경기도청 루지팀 주세기·박진용

동계올림픽 썰매 종목의 ‘삼총사’는 루지, 봅슬레이, 스켈레톤이다. 그 가운데 루지는 최대 시속 135km로 얼음 트랙을 질주하지만 선수가 탑승하는 썰매에는 안전장치가 없을 만큼 위험한 종목이다. 지난 4월 3일 경기도는 국내 최초로 루지팀을 창단했다. 경기도청 루지팀은 주세기 코치와 독일에서 귀화한 아일렌 프리쉬, 박진용 국가대표 선수로 구성됐다. 박진용 선수(왼쪽)와 주세기 코치. 지난 4월 3일 경기도청이 평창동계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썰매 종목 루지팀을 창단했다. 아일렌 프리쉬(25) 선수는 2013년 23세 이하(U-23) 세계선수권 여자 1인승에서 금메달을 딴 실력파다. 그는 2003년 독일 루지 유소년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청소년 국가대표, 성인 국가대표로 활약할 정도로 뛰어난 기량을 갖췄다. 2016년 특별 귀화를 통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원래 프리쉬 선수는 독일에서 주목 받는 기대주였다. 독일은 역대 동계올림픽 루지 종목에서 금메달 44개 중 31개를 따낸 전통의 강국이다. 그런 독일에서 그는 연령별 대표를 차례로 거쳤다. 20세였던 2011~12 시즌엔 주니어 세계선수권과 주니어 유럽선수권에서 내리 여자 싱글(1인승) 및 팀 릴레이(단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