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체기사 보기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4일 개막…역대 최대 규모

183개국 선수·임원 1768명 참가…새 정부 첫 남북스포츠 교류

세계 태권도원의 성지인 무주태권도원에서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이달 24일부터 개최된다. 사진은 태권도원 주경기장인 T1경기장의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이달 24일부터 30일까지 전북 무주군 설천면 태권도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23번째인 이번 대회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로써 대륙별로 아시아 41개국, 유럽 48개국, 아프리카 43개국, 범아메리카 38개국, 오세아니아 13개국이 참여한다. 지난 9일까지 WTF 회원국(208개국)을 대상으로 참가신청을 받은 결과, 183개국 1768명이 참가 신청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난 1973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1회 대회에는 19개국 200명이 참가했으며, 종전 대회인 2015년 러시아 첼라빈스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는 139개국 1458명이 참가했다. 2017무주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태권도원을 전세계 태권도인의 성지로 부각하고 한류열풍의 원조인 태권도의 세계화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태권도의 의식과 예절교육, 고단자 수련 및 소통 공간인 명예의 전당을 건립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