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전체기사 보기

교육부, 초·중·고교 독도교육 강화…독도주간 운영

일본 역사왜곡·독도 영토주권 침해 교과서 규탄 성명

교육부는 24일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하게항의하며 독도교육을강화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날 일본 문부과학성이역사를 왜곡하고 독도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담긴고등학교 교과서의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변인 명의의 규탄 성명을 내고 “일본이 과거 침략전쟁을 통해 이웃 국가들의 주권과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했던 역사적 잘못을 망각하고 또다시 이웃나라에게 고통을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이번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 역사에 대한 내용은 은폐·축소돼 있고,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는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기술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일본은 왜곡된 교과서와 그 근간이 되는 학습지도요령의 잘못된 부분을 즉각 시정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미래를 살아가야 할 학생들에게 이웃 국가에 대한 존중과 평화의 중요성을 가르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독도 전경. (사진=공감포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이다. 일본 정부도 1877년 태정관 지령에서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