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우리 아이 건강 해치는 탄산음료 NO! 건강음료 OK!

탄산음료 대신 탄산 주스, 보이차, 홍차 등이 아이에게 좋아요



- 탄산음료 대신 탄산 주스, 보이차, 홍차 등이 아이에게 좋아요

아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탄산음료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패스트푸드점에 가면 4~5살 된 어린 아이들도 패스트푸드와 함께 탄산음료를 마시고 있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죠. 청량음료 작은 캔 250ml에 든 당분은 29g입니다. 국민 하루 평균 당류 섭취량은 61.4g인데 2캔만 마셔도 하루 섭취량에 근접하게 됩니다. 어릴 때부터 탄산음료의 달달한 당분에 빠지면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데요.

 
성장기 청소년기가 돼서도 건강음료보다 탄산음료에 더 쉽게 손이 가게 됩니다.

 
탄산음료에 든 액상과당은 과식을 유발해 비만의 위험을 높일 수 있으며 영양소가 없고 오히려 신체의 비타민이나 미네랄을 뺏어갑니다. 탄산음료 속의 인산은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고, 이를 배설하게 하기 때문에 성장기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좋지 않습니다.

아이에게 좋은 것만 먹이고 싶은 것은 모든 부모의 바람입니다. 그럼 탄산음료에 길들여진 아이를 탄산음료로부터 해방시키는 방법은 없을까요? 탄산에 익숙해진 아이들에게 탄산의 톡 쏘는 느낌은 살리면서 피로회복에 좋고, 풍부한 비타민을 공급해 아이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오미자청 탄산 주스가 효과적입니다.

 
마트에 파는 탄산수와 몸에 좋은 과실 원액을 섞으면 아이의 두뇌 운동 활성화, 면역 강화, 원기 회복에 도움이 되는 음료를 만들 수 있습니다. 

 
 
여학생들의 경우 오랜 시간 책상에 공부하다 보면 변비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탄산수에 매실을 섞어 매실 탄산 주스를 만들어 주면 변비와 피부 트러블로 고민인 여학생들의 변비 예방 및 피부미용에 좋습니다. 

 
탄산 주스뿐만 아니라 평소에 보이차, 녹차, 홍차 등의 티백 음료를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녹차의 경우 녹차 속의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pigallocatechin gallate EGCG)’라는 성분이 두뇌 세포를 활성화하고 기억력과 공간 지각력을 향상시켜줍니다.

단, 녹차가 두뇌작용을 활성화시켜 주기는 하지만 녹차에도 카페인이 들어 있습니다. 녹차 티백 하나에는 카페인이 15mg이 함유돼 있는데 청소년의 경우 하루에 125mg 이상을 마시게 되면 불면증, 집중력 저하 등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적당히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
설탕물로 가글하면 집중력이 유지된다

미국 조지아 대학 심리학과 연구팀은 대학생 51명 대상으로 설탕물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연구를 했는데요, 설탕물로 입을 헹구면 자제력이 커져서 집중력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설탕물은 포도당이 많이 들어 있는데 실험결과 포도당이 혀의 탄수화물 센서를 자극해 자제력과 관련된 뇌에 전달되면서 집중력이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 아이 집중력이 떨어질 때 설탕물로 가글하게 하면 공부하는 데 도움이 되겠네요.
-----------------------------------------------------------------------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