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신간 소개] 어떻게 하면 행복할까… ‘소확행’



최근 ‘소확행’이라는 말이 자주 언급된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뜻이다.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수필집에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어 넣은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등을 소확행의 사례로 꼽으면서 유행했다. 돈, 권력, 명예 등 눈에 보이는 걸 갖는 게 행복이라 여기는 요즘 사람들에게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배연국 세계일보 논설위원실장이 소소한 삶의 아름다움,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한 자세에 대해 썼다. ‘따뜻한 모닝커피, 북적이는 지하철, 사람들이 걸어가는 모습을 보고 즐거움을 느끼는 사람은 언제 어디서나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행복은 우리 일상 속에,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잡을 수 있는 곳에 있다는 이야기다. 짧지만 ‘나’를 돌아보게 하는 힘 있는 글이 인상적이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