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경기도 몽실학교 더혜윰 프로젝트, 고교생 연구력 향상 효과

오는 12월까지 학생 주도 교과․주제탐구 심화 프로젝트 15팀 운영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는 10월 1일 몽실학교에서 학생주도 학습활동의 하나로 진행하고 있는‘더혜윰 프로젝트’가 고등학생들의 연구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몽실학교 ‘더혜윰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터득한 지식을 생활과 연계해 더 깊게 사고하고 탐구하는 현안 밀착형 연구 활동이며, ‘혜윰’은‘생각하다’, ‘헤아리다’는 뜻을 가진 우리말이다.

프로젝트 수행 방식은 철저하게 학생의 주도성을 기반으로 하며 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들 연구 활동을 조력하는 길잡이교사로 참여한다. 학생들은 스스로 교육과정과 주제를 기획하고 연구와 토론을 거쳐 최종 소논문 형식의 보고서를 작성한다.

현재‘더혜윰 프로젝트’는 15개 팀에 8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공학, 자연과학, 역사, 교육 분야에 각 2팀이 활동 중이고, 인문․철학, 미디어, 정치․경제, 의학, 영어, 음악 분야에서는 각 1팀이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몽실학교에서는 지난 8월말에 2학기 참가 학생을 모집하여 두 차례의 워크숍을 진행했으며,‘더혜윰 프로젝트’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2월까지 총 34시간 이상 활동을 한다.

한편, 몽실학교에서는 지난 1학기에도 권력에 의한 인권침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 청년 취업난 해결 방안, 음식과 과학, 생활 속 화학 등을 주제로 13개 팀에 90여 명의 학생들이 연구 활동을 수행했다.

학생들은“연구하는 활동을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새롭게 할 수 있었다.”는 반응을 보였고, 길잡이교사들은“더혜윰 활동이 학생들의 지적 흥미와 호기심을 자극해 연구 능력을 높이는데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경기도교육청 안창호 운영지원과장은“생활과 연관된 주제로 학생들이 직접 연구 과제를 기획하고 실행하는 모습은 학교교육 혁신을 위한 방법으로 시사점이 높다.”고 하면서, “더혜윰 프로젝트가 경기혁신교육 3.0의 정착을 위한 또 하나의 사례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