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교육부, 시・도교육청과 함께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추진

교육부는 “학교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계획을 28일(수)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평화통일에 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하여 평화와 공존의 관점과 변화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미래 세대의 통일 역량을 키우고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해 마련하였다.

시・도교육청과 함께하는 학교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계획의 첫 번째 내용은 교육과정 내 평화통일교육을 강화하기 위하여 교육과정 및 교과서를 보완하고, 교수・학습 콘텐츠 개발을 추진하는 것이다.

통일교육 관련 교과(목)별 성취기준 현황 분석 및 교육과정 정책연구를 통해 평화통일교육 체계로 재구성하고, 교과서의 서술 현황을 분석하여 평화・공존의 관점으로 보완한다. 특히 평화・통일교육 수업을 도덕, 사회과 교과(목)를 비롯하여 예술・체육, 가정, 과학 등 여러 교과 수업 확대를 권장하고, 프로젝트 수업, 교과 융합 수업 등을 실시한다. 또한 학생들이 흥미와 관심을 갖도록 자율‧봉사‧동아리 등 창의적 체험활동을 적극 활용하여 활동 중심 평화통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평화통일 교실 수업 지원을 위한 교수・학습 콘텐츠 개발도 적극 추진한다. 실제 수업 현장에서 활용성이 높은 콘텐츠 발굴・확산을 위해 ‘수업사례 공모 방식’(bottom-up)으로 교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고, ‘시・도교육청과 협업하여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동영상, 웹툰 등 미디어 자료 중심’으로 개발한다.

활성화 계획의 두 번째 방안은 교원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학생의 평화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것이다. 평화・통일교육 교원 집중연수를 통해 양성된 핵심교원(170명)으로 시・도교육청 ‘현장지원단’을 구성하여 학교 컨설팅과 시・도교육청의 평화・통일교육을 지원한다. 시・도별로 추진하는 특강, 평화기행, 체험연수 등 현장 맞춤형 평화통일 교원 연수를 지원하고 우수 연수 프로그램은 성과보고회를 통해 상호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그간 한국과 독일 교원 교류를 통해 평화통일 사례를 공유하던 경험을 북아일랜드, 발칸 등으로 확대하여 갈등과 분쟁 지역의 평화 교육과정, 사회통합 사례를 주제로 세미나, 포럼, 체험 활동 등을 통해 교원의 전문성을 높인다는 계획.

학생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해 학교 학생 통일 동아리 활동을 확대・지원하고, 한국–독일 학생교류, 동북아 평화체험 등 학생 해외체험 활동을 처음으로 추진하는 등 다양한 학생 참여 활동으로 차세대 통일 리더 양성에 힘쓴다.

활성화 계획의 세 번째 방안의 주요 내용은 소통・협업・자치의 거버넌스를 확대하여 시・도교육청, 통일부(통일교육원), 유관기관과 함께 학교 평화・통일교육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학계, 연구기관, 민간단체, 통일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운영하고 시・도교육청, 통일부 등과 워크숍 및 협의회를 통해 시・도별 프로그램 성과 공유, 협업으로 학교 평화통일교육 활성화를 모색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다수 시・도교육청이 교원 및 학생 대상 남북 교류사업을 제안하여 이를 체계적・협력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시・도교육청, 통일부(교류협력과), 유관기관 등과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워크숍을 실시하여 그 간의 교류・협력 성과, 기관별 추진 과제, 역할 등을 함께 모색하는 등 시・도교육청과 함께 남북 교류・협력을 준비한다.

남・북한 교육실태, 교육과정, 교원양성 등에 관한 정책연구를 실시하여 교육적 환경 변화 연구로 남북 교류・협력이 본격화될 경우를 준비한다. 또한, 교수・학습방법 및 정보화 교육프로그램, 북한 지역 수학여행 관련 매뉴얼 개발 등으로 교류・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도 마련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학교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계획이 미래 세대의 평화 역량을 키우고 통일 공감대를 넓혀가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며, “학교 평화통일교육을 지속적,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여 평화통일교육의 굳건한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정승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