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이후 갈린 희비… 만족도 상승한 직군은?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설문조사 결과, 52시간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의 삶의 질 변화도 직군ㆍ업종별로 희비가 갈린 것으로 나타났다15일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은 총 622명으로, 이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따라 출퇴근 시간 등 업무시간이 조정되셨나요?”라고 묻자 그중 27%그렇다를 선택했다. 업무시간이 조정된 곳은 대기업 재직자의 60%, 그리고 중견과 중소기업 재직자도 각 37%, 18%씩 선택했다. 300인 이상 대기업뿐만 아니라 일부 중견 중소기업들도 미리 근로시간을 조정한 것.

 

달라진 근로시간이 삶의 질은 어떻게 변화시켰을까? 응답 결과 조금 좋아진 편이다’(66%)매우 좋아진 편이다’(18%)가 도합 84%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단축 이전이 좋았다14%, ‘단축 이전보다 급격히 안 좋아졌다2%로 확인됐다.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에 대해 만족했다고 볼 수 있는데, 이는 직군 및 업종별로 차이를 보였다. 교차분석 결과 만족도가 가장 큰 직군은 사무직’(89%)으로, 이어서 전문직’(84%), ‘관리직’(82%), ‘서비스직’(76%) 순으로 확인됐다. 가장 만족도가 낮은 직군은 제조직’(67%)이 꼽혔다.

 

업종별로는 좋아진 편이다를 무려 100% 선택한 고객상담ㆍ리서치에서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유통ㆍ판매’(94%), ‘교육ㆍ강사’(93%) 순으로 평균을 웃도는 만족도를 보였고, 반대로 단축 이후 삶의 질이 좋아지지 않았다고 선택한 비율은 생산ㆍ건설ㆍ운송’(22%), ‘문화ㆍ여가ㆍ생활’(25%), 그리고 외식ㆍ부식ㆍ음료’(43%) 순으로 집계됐다.

 

정리하자면, 사무직 및 대표적인 사무ㆍ서비스직인 고객상담ㆍ리서치 업종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지만 제조직과 외식ㆍ부식ㆍ음료로 대변되는 현장ㆍ서비스직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이 곧 삶의 질 향상으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201945일부터 10일까지 인크루트 회원 902명이 참여, 그중 직장인 622명의 의견을 참고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