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오늘도 나는 수업을 준비할 수 있음에 감사한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암 선고는 토네이도처럼 솟구쳐 나의 모든 삶을 집어삼키고 파괴해 버렸다. 2012년 3월, 18학급 규모의 신설 학교로 발령을 받고 1학년 대표에 정보과학부장 보직을 받았다. 생소한 정보과학부장 업무, 10여년 만에 담임하는 1학년이 새 학기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은 근원을 알 수 없는 긍정 마인드와 아직은 식지 않은 열정이 내 안에 꿈틀대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게 새 학기가 바쁘게 시작되고 있었다. 
 

학급 아이들과 업무에 적응하며 지낸지 한 달도 채 지내지 않은 어느 날, 몸에 이상 신호가 왔다. 소리 없이 휘몰아친 병마 앞에 속수무책으로 쓰러졌다. 휴직을 하고 서울에 있는 대형 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시작했다. 하루하루 생사를 넘나드는 고비를 건너고 또 건넜다. 그 해 5월, 나는 아들의 살 냄새를 다시 맡을 수 있을지, 학교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지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는 암흑 속에서, 병원 창문 밖으로 우수수 떨어지는 벚꽃만큼이나 한없는 눈물을 흘렸었다. 
 

6개월 동안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병행했다. 패혈증과 쇼크로 여러 고비를 넘기면서 나는 버텨냈다. 일상을 되찾기 위한 지독한 몸부림이었다. 
 

1년의 병 휴직이 끝나갈 무렵, 학교로 돌아가야 할지 퇴직을 해야 할지 결정해야 했다. 집에만 있으니 온 신경이 내 몸에 집중이 되었고 아픔이 느껴졌다. 더 무기력해졌다. 가족의 만류에도 학교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나는 이미 예전의 모습이 아니었다. 항암에 잃어버린 머리카락 대신 가발을 써야 했고, 얼굴은 퉁퉁 부어 있었다. 항암 치료와 약물 부작용으로 신체 기능은 건강하던 때의 60% 정도 남아 있었다. 하지만 그 부족한 40%는 교장, 교감 선생님, 그리고 동료 선생님들의 따뜻한 배려와 응원으로 채워졌다. 나의 두 번째 교직생활의 시작이었다.   
 

선생님들의 배려로 과학, 도덕 교과 전담과 아주 작은 업무 하나를 맡았다. 업무는 없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가벼워서 학교에서 내가 하는 일이라곤 수업이 전부였다. 내게 수업은 병상에서 매일 매일 그리워하던 일상을 누리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했다. 아이들이 즐거운 수업, 배움이 일어나는 수업을 만들고 싶었다. 매일 매일 교재 연구를 하고 교육과정을 재구성하였다. 매 시간 수업을 위한 프리젠테이션을 제작하였고, 아이들이 좀 더 움직일 수 있는 자료들을 준비하였다. 특히, 대부분의 아이들이 지겨워하고 싫어하는 도덕 수업에는 더욱 신경을 썼다.

 

수업이 끝난 후에 가슴을 묵직하게 하는 뭔가를 아이들에게 남겨주고 싶었다. 아이들이 눈을 떼지 못할 정도로 몰입하는 수업을 만들고 싶었다. <도덕 이야기 활용을 통한 따뜻한 도덕 수업>이란 연구 주제를 정하여 실천하였다. 그렇게 준비한 도덕 시간에 아이들은 웃고 울고 떠들면서 역동적인 모습을 보였다. 
 

아무리 좋은 수업 기술도 ‘교사의 준비’를 앞설 수는 없다. ‘수업 흐름을 어떻게 할 것인가?’ ‘어떤 학습 자료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어떤 발문을 할 것인가?’ ‘어떤 예화 자료가 더 효과적일까?’등 스스로 많은 질문을 던져가며 수업을 준비하였다. 
 

준비된 수업에 아이들이 웃었다. 아이들은 내 수업을 좋아하였고 기다리는 듯 했다. 어느 날 5학년 교실에 들어섰을 때였다. 그 반에 평소 까칠하고 예민하기로 유명한 한 남자 아이가 나의 얼굴을 보자 순간적으로 "선생님, 기다렸어요!" 하고 외쳤다. 너무나 의외의 반응에 주변에서 깜짝 놀란 얼굴로 그 아이를 쳐다보자 그 아이는 민망했던지 수줍은 얼굴 표정을 지으며 실수라고 손사래를 쳤다.
 

이듬해 6학년 과학 교과를 전담하였다. 그 해 졸업하는 학생이 직접 제작해서 보내준 동영상은 감동 그 자체였다. 두 번째 교직 생활은 행복했고 정신적으로 나를 더 건강하게 만들어 주었다.   
 

하지만 행복한 마음을 맘껏 드러낼 수 없었다. 일반적으로 전담 교사의 업무가 비교적 과중한 경우가 많은데, 건강상의 이유로 전담임에도 불구하고 작은 업무를 맡은 나는 늘 동료 선생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건강을 잃기 전 나의 학교 생활이 그러했듯, 나의 동료 선생님들은 업무에 허덕이고 학부모의 민원에 시달리고 아이들의 생활 지도에 온 에너지를 다 쓰고 나면 수업에 쏟을 에너지가 부족해 보였다.
 

수업 준비가 되지 않으면 선생님도 아이들도 즐거울 수 없다. 학교로 향하는 발걸음이 천근만근이라는 선생님들이 많은 것은 그 이유일 것이다. 선생님들을 도울 방법을 찾다가 초등교사 ‘○○스쿨’ 홈페이지에 매 차시 만든 자료를 공유해 보기로 하였다. 처음 업로드한 자료에 대한 반응은 뜻밖의 것이었다. 나를 전혀 모르는 선생님들이 ‘건강하세요. 복 받으세요. 행복합니다.’ 등의 댓글을 달아주셨다. 선생님들의 덕담에 더 건강해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 이후 매 차시 수업 자료를 공유하게 되었다. 많은 선생님들이 나의 수업 자료를 활용해 주셨고 많은 댓글이 달렸다. 아이들이 과학, 도덕 수업을 좋아하게 되었다는 글은 보람을 느끼게 했다. 어떤 선생님은 쪽지로 수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묻기도 하셨다. 또 어떤 선생님은 발령받고 처음으로 도덕 수업이 재미있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고 감사 인사도 남기셨다. 밥 한 끼 대접하고 싶다는 선생님도 계셨고, 책 한 권을 꼭 보내드리고 싶다고 주소를 알려달라는 분도 계셨다. 그렇게 선생님들의 응원과 격려에 힘을 얻으며 약 700여건의 자료를 공유하였다.
 

작년에는 2학년을 담임했다. 복직 후 처음 맡은 담임이었다.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라 걱정도 앞섰지만 담임을 맡아서 ‘우리 아이들’과 학급 운영을 해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즐거운 배움이 일어나는 교실’을 위해 놀이 중심의 학급 경영, 활동 중심의 수업을 구성하였다. 학급 클래스팅을 운영하면서 교실의 매일 매일 모습을 학부모님과 공유하였다. 아이들이 공부하는 모습, 반장 선거 모습 등 교실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일들을 수업 일기 쓰듯 클래스팅에 업로드하였다.

 

학급 클래스팅 운영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학부모는 교실에서 일어난 일을 소재로 아이들과 대화가 늘었다고 좋아하셨고, 우리 아이가 어디에 앉는지, 짝꿍이 누구인지, 어떤 모습으로 공부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다면서 클래스팅을 적극 활용하셨다. 아이들은 내일 학교에서 어떤 재미있는 활동을 할지 궁금해 했다. 담임으로서 보람을 느낄 수 있었던 한 해였다.
 

2012년 5월. 그 해에는  벚꽃 눈이 흩날리는 것을 다시는 볼 수 없을 줄 알았다. 하지만 6년이 지난 올해 5월에도 우아하게 은빛 날개 펼치는 벚꽃들의 향연을 감상했다. 
 

오늘 아침도 늘 그렇듯 교실 창문 너머 아이들의 왁자지껄 소리를 들으며 따뜻한 차 한 잔을 마신다. 그리고 아이들을 기다린다. 나의 두 번째 교직 생활은 지금‘행복’진행형이다.
 

모든 선생님이 온전히 수업에 전념하면서 행복할 수 있는 그 날이 오기를 희망하며 오늘도 나는 수업을 준비할 수 있음에 감사한다.

 

-------------------------------------------------------------------------

 

2019 교단수기 공모 은상 수상자 수상 소감

-동료 배려로 얻은 행복… 온 마음 다해 감사

 

교단 수기를 써놓고도 선뜻 응모하지 못했다. 몇 번의 망설임 끝에 공모전에 글을 보낸 후에도 한참 동안 후회하였다. 지극히 개인적이고 민망한 나의 이야기를 담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학교에 오는 길이 천근만근이라는 선생님들, 매년 2월 말이면 개학이 두려워 잠을 설친다며 이른바 ‘신학기 증후군’을 겪는 선생님들 앞에서 혼자 행복한 교사인 것 같아 늘 죄송한 마음이 든다. 학교와 동료 교사의 배려로 얻은 행복이기 때문이다. 나의 동료 선생님들도 업무에서 벗어나 온전히 아이들에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하는 마음을 서툴지만 글 안에 담고 싶었다. 
 

이 글을 통해 나의 두 번째 교직 생활을 잘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를 주신 동료 선생님들께 온 마음으로 감사함을 전한다. 더불어 대한민국 모든 선생님들의 2019학년도가 아이들과 함께 행복하기를응원해 본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