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詩 읽는 시간>복고풍의 가을 풍경, 현실이 상실한 미학

가을

 

                                                 송 찬 호

 

 

딱! 콩꼬투리에서 튀어나간 콩알이 가슴을 스치자, 깜짝 놀란

장끼가 건너편 숲으로 날아가 껑,껑, 우는 서러운 가을이었다

 

딱! 콩꼬투리에서 튀어나간 콩알이 엉덩이를 때리자, 초경이

비친 계집애처럼 화들짝 놀란 노루가 찔끔 피 한방울 흘리며

맞 은편 골짜기로 정신없이 달아나는 가을이었다

 

멧돼지 무리는 어제 그제 달밤에 뒹굴던 삼밭이 생각나, 외딴

콩밭쯤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지나치는 산비알 가을이었다

 

내년이면 이 콩밭도 묵정밭이 된다 하였다 허리 구부정한 콩 밭

주인은 이제 산등성이 동그란 백도라지 무덤이 더 좋다 하였다

그리고 올 소출이 황두 두말가웃은 된다고 빙그레 웃었다

 

그나저나 아직 볕이 좋아 여직 도리깨를 맞지 않은 꼬투리들이

따닥 따닥 제 깍지를 열어 콩알 몇 낱을 있는 힘껏 멀리

쏘아 보내는 가을이었다

 

콩새야, 니 여태 거기서 머하고 있노 어여 콩알 주워가지 않구,

다래 넝쿨 위에 앉아 있던 콩새는 자신을 들킨 것이 부끄러워

꼭 콩새만한 가슴만 두근거리는 가을이었다

 

<감상>

 

송찬호 시인의 시집을 읽었다. <붉은 나막신>이다. 다른 일로 바빠 아직 못 읽고 있다. 어서 읽어야 할 텐데… 새 시집을 읽기 전에 아무래도 예전 작품을 다시 읽고 가야 할 것 같다. 오늘의 감상은 아무래도 2008년 미당문학상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으로 대신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한 구절 옮긴다.

 

"가을“ 은 복고적인 작품이다. 시 '가을' 속의 가을은, 오늘날 비현실에 가깝다. 그것은 현실의 재현이라기보다는 현실이 상실한 미학을 복원해 보여준다. 해체와 잡종과 금속성의 21세기 전자시대에, '가을' 이 보여주는 복고적 감각과 언어 미학은 뜻밖의 전위성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최근 송찬호 시인은 무거운 형이상학적 사유 대신에 명랑한 옛날식 언어유희를 추구하고 있다. '가을' 은 그 가운데서도 수작이다."

 

나는 이 작품을 읽으면서 옛날이 생각나 한참을 생각에 잠겼다. 내가 어린 시절로 돌아가 고향 뒷동산에 서 있는 것 같은 착각에 빠졌다. 콩꼬투리, 콩밭, 장끼, 도리깨, 콩새 등등 모두 내 어린 시절 고향의 낱말들이기 때문이다. 이 시는 가을에 읽어야 좋은 시인데 읽으면서 가을을 상상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송찬호(1959~ ) : 1959년 충북 보은 출생. 경북대 독문과 졸업. 1987년 <우리시대 문학>으로 등단. 시집 <10년 동안의 빈 의자>, <붉은 눈, 동백>, <흙은 사각형의 기억을 갖고 있다>,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분홍 나막신> 등. 이상시문학상, 대산문학상, 김수영문학상 수상. 20008년 미당문학상 수상.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