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코로나19’ 학생 마스크 회수령에 놀란 학교들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관내 모든 학교에 ‘코로나19 마스크 회수령’을 내렸다. 개학을 앞둔 학교들은 마스크 추가 확보가 급한데 그나마 비축된 물량까지 빼야한다는 사실에 당혹감을 보이고 있다.

 

29일 본지가 학교들로부터 확보한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마스크를 500개 이상 보유하고 있는 학교는 돌봄교실 물량 10일분을 제외한 나머지를 3월 1일 오전 지역 교육지원청 코로나 상황실로 제출해달라”는 내용의 긴급 메시지를 모든 학교 교장, 교감, 보건교사들에게 보냈다. 이는 교육감 명의(서울시교육청 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의 긴급 메시지로 이날 오후 6시 경, 그리고 8시 경 각각 발송됐다. 긴급한 내용인 만큼 학교에 메시지로 먼저 알린 뒤 공문은 추가로 하달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학교 마스크 회수 이유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해 마스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마스크 수급 안정화 조치의 일환으로 정부가 비축한 마스크 물량을 최소화해 수요가 높은 곳에 우선 공급하기로 결정됐고 서울·경기·인천교육청에서는 이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명시됐다.

 

일선 학교들은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학교에 비축된 마스크 물량도 모자라는데 이마저 회수해간다면 학생 건강은 어떻게 책임져야 하느냐는 것이다.

 

해당 메시지에 “회수한 분량은 개학 전까지 보전해준다”는 안내가 있지만 이를 온전히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주문한 마스크가 1개월이 넘도록 오지 않는 상황에서 어떻게 며칠 만에 마스크를 확보해줄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게 학교 측 하소연이다.

 

A초 B보건교사는 “1월에 추가 주문한 마스크를 아직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우리학교 돌봄 학생 75명의 10일 분량이면 750개를 남겨둬야 하고, 마스크 미소지 학생 것까지 챙겨둔다면 오히려 모자라는 상황인데 500개를 넘게 갖고 있다고 전량 제출하면 우리 학교 학생들의 건강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고 반문했다.

 

C초 D교장은 “학생 안전이 뒷전이 돼선 안 된다”면서“개학 후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이어 “많은 마스크 분량이 중국 지원에 쓰여 우리 국민 쓸 게 없다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학생 분량까지 손대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