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개학 이후 학교급식서 학생 간 거리 두기·간편식 제공하기로

-코로나19 예방 차원 학생 간 접촉 문제 최소화 의도
-학교운영위원회·학부모 수요조사 통해 학교장이 결정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서울시교육청이 개학 이후 학교급식 운영 시 좌석 배치를 조정해 학생 간 거리 두기를 실시하고 간편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해 교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려는 취지다.

23일 서울시교육청은 학교급식소(식당)에서 학생·교직원이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 모여 식사하며 발생하는 접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학교급식 제공방안’을 마련해 지난 17일 일선 학교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개학 이후 학교급식 제공방안으로 ▲교실배식 전환 ▲좌석배치 조정으로 학생 간 거리 두기 ▲간편식 조리 제공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교실 배식으로 전환할 경우, 조리방법과 배식이 용이하도록 식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필요 시 면역력을 높이는 식단으로 구성된 간편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간편식 메뉴는 추후 개발 보급될 예정이다.

식당 배식을 유지하는 학교는 좌석 배치를 조정하고, 식탁에 임시 가림판을 설치하는 등 학생 간 거리 두기를 실시할 계획이다. 학년별·반별 시차를 두고 배식시간을 최대로 분산하고, 식당 외 배식 가능 공간을 확보해 임시식당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각 학교는 개학 전 학교별 급식 여건에 따라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수요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배식방식을 결정한다. 개학 전에는 방학기간에 사용하지 않았던 급식시설·기구 대청소와 안전점검과 함께 전체 특별소독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은 급식 위생 안전 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다. 학생은 식사 전 손 씻기·소독하기를 실시하고, 교직원은 학생의 개인위생과 배식 지도에 나선다. 급식종사자는 매일 2회(출근 직후, 배식 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고, 식재료 배송직원은 검수 전 마스크 착용과 건강상태를 확인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위기경보인 ‘심각’ 단계가 완화될 때까지 석식 잠정 중단도 권고했다. 다만, 학교 기숙사의 조·중·석식은 유지할 방침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개학 이후 학교급식 운영방안은 학생·교직원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로서 한시적·탄력적으로 운영한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에 신속히 대응함으로써 학생들의 건강 보호와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