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8인제 축구, 유소년 기술·체력 향상에 더 효과”

축구협회, 초등학교 대상 8인제와 11인제 시범경기 비교



8인제 축구가 11인제 축구보다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발달에 더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9월 초등학교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8인제와 11인제 경기의 비교 분석결과를 3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8인제로 경기했을 때 볼 터치와 패스, 슈팅 등 선수 개개인이 기술적으로 더 다양한 시도를 했다. 

8인제는 1인당 볼 터치(27.2회)와 패스(14.1회), 슈팅(1.2회), 리시빙(10.3회), 인터셉트(1.8회)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11인제보다 횟수가 많았다. 

11인제에선 볼 터치(20.1회), 패스(9.2회), 슈팅(0.5회), 리시빙(6.1회), 인터셉트(1.2회)가 각각 8인제에 못 미쳤다. 

페널티 에어리어 부근에서의 슈팅 시도 횟수도 8인제에선 1인당 0.6회로 11인제(0.4회)보다 높았고, 유효슈팅 숫자도 1인당 0.8회로 11인제(0.2회)보다 많았다. 

달린 총 거리 역시 1인당 2천443m로 11인제(2천329m)에 비해 더 많았다. 걷는 구간은 8인제가 11인제보다 3.2% 적었다. 

이에 따라 평균 심박 수도 선수 평균 분당 167bpm으로, 11인제(162bpm)를 상회해 선수들에게 더 많은 활동량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비교 시범경기는 지난 9월 8일과 11일 이틀간 초등학교 6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렸다. 

정확한 비교를 위해 같은 팀끼리 8대8과 11대11 형태의 경기가 두 번씩 총 4회 치러졌다. 두 형태 모두 1인당 운동장 면적은 197㎡로 같았고, 선수 개인의 정확한 수치 측정을 위해 선수 교체 없이 전후반 25분 운영했다. 

골키퍼는 통계분석에서 제외했다. 

협회는 "8인제가 11인제 축구보다 공격, 패스, 달리기 횟수를 증가시켜 선수 개인의 기술 능력과 체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이번 연구로 나타났다"며 "이번 분석자료를 토대로 일선 유소년 지도자들에게 8인제 축구의 효과를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