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전체기사 보기

‘학종’을 알아야 서울대 간다…“고교 활동의 ‘동기-과정-결과’에 주목

[2018학년도 대입을 말하다⑤] 안현기 서울대 입학본부장 서울대학교는 2018학년도 입시에서 3181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의 비중이 약 80%가량인데, 이중 수시 일반전형(1739명)과 지역균형선발전형(757명, 이하 지균) 그리고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Ⅰ(정원외, 저소득‧농어촌 각 80명)을 모두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으로 선발한다. 정시모집 일반전형(685명, 수능위주전형)을 제외한 모든 입학전형이 ‘학종’인 셈이다. 올해 수시모집에서 서울대는 학종에 대학입시의 모든 것을 걸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전 학문분야에 걸쳐 학종을 도입했다.서울대는 왜 수시를 학종으로 일원화했는지, 학종 외 숨은 변수는 없는지, 합격의 당락을 가르는 기준은 무엇이며 서울대가 찾는 인재는 누구인지 등 수험생과 학부모의 궁금증은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해 지난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대 입학본부에서 만난 안현기 입학본부장(영어교육과 교수ㆍ사진)은 되려 난감해했다. “우리가 발표한 게 전부예요. 수험생과 학부모들로부터 수없이 의심 아닌 의심을 받는데, 너무 답답합니다. 서울대의 학생부종합전형은 2005년 도입한 이래 크게 달라진 게 없어요. 학종의 취지를 살리는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