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전체기사 보기

일반고도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교육부, 대전·전남지역 107개교 사회통합전형 실시

▲ 전남 중학생 토론대회에서 토론을 준비하는 학생들 [사진 제공=전남도교육청]2018학년도부터 대전과 전남의 비평준화 지역 107개교가 고등학교 입학 학생 정원의 5% 내외를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3월 8일 발표한 교육격차 해소방안의 후속조치로 대전과 전남을 시작으로 점차 모든 일반고로 확대될 예정이다. 최근 교육 분야 전반에서 능력보다는 타고난 가정환경에 따라 개인의 학교가 결정되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현상은 일반고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2010년부터 과학고, 외국어고 등에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학업의지와 잠재력이 있는 학생을 입학정원의 20% 이상의 일정비율 선발토록 하는 사회통합전형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대다수의 학생이 진학하는 일반고에는 사회통합전형이 시행되지 않았다. 따라서 학생과 학부모가 선호하는 학교일수록 저소득층 학생의 비율이 낮게 나타나는 등 소득 수준에 따라 일반고 진학 학교가 결정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러한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는 일반고의 사회통합전형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시범 운영으로 올해 11월 시행 예정인 고등학교 입학전형부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