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전체기사 보기

대입, 매년 똑같다고?… SKY 합격자 사례로 읽는 대입의 변화

박원규 메가스터디 러셀교육평가연구원장이 전하는 2019 학종 필승전략 ①인문계열 편 2019학년도 대입은 2018학년도와 비교했을 때 큰 틀의 변화는 없다. 하지만 대입은 살아있는 생물과 같아서 매년 세부적으로 조금씩 평가의 내용과 방향이 변한다. 이에 최근 입시의 변화를 드러내는 수시 합격자의 사례를 소개한다. 다만 아래의 합격 사례를 성급하게 일반화하는 것은 금물이다. 과거의 합격사례와 비교했을 때 그 간극이 크다고 여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이례적인 합격자의 사례는 올해 대입을 대비하는데 현실적으로 필요한 전략을 내포하고 있어 참고할만하다. 대학의 선발 기준에 부합한 세 명의 학생의 사례를 살펴보며 효과적으로 수시 대비 전략을 수립하길 바란다. ○ 서울대가 말한 ‘지적 호기심과 자율적 탐구’를 보여주는 합격 케이스 [서류평가의 기준과 해석]서울대는 학생부종합전형 컨퍼런스에서 “교과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에서는 교과와 관련된 학생의 자율적 탐구도 기재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교과 내에서 자율적으로 공부할 주제를 정하고, 그 주제에 대해 자기주도적으로 연구한 뒤, 이를 적극적으로 기록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모습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학교 교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