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전체기사 보기

6월 모평 국어·수학 어려웠다…응시자 8.1%가 영어 1등급

지난해 수능처럼 국어와 수학 가형 어려워 표준점수 최고점 상승

[경기교육신문=이성훈 기자]이달 1일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는 '불수능'이라 불린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국어와 수학 가형이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영역의 경우 1등급이 약 4만2천명으로 상대평가였던 지난해 수능 1등급에 비해 1만8천명가량 늘었다.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변별력이 떨어진 점 등을 고려하면 올해 수능도 국어·수학이 어려웠던 이번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로 출제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6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영역 143점, 수학 가형·나형이 각 138점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9점, 수학 가형은 130점, 수학 나형은 137점이었다. 이번 수능 6월 모의평가에서 국어영역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이 4점, 수학 가형은 8점, 수학 나형은 1점 상승한 셈이다. 표준점수는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지면서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시험이 쉬우면 반대로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국어영역은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