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 NIE

전체기사 보기

아이와 함께하는 추석, 단순히 ‘노는 날’로 만들지 마라

아이스크림 홈런, 의미 있는 연휴를 보내기 위한 추석 가정학습 지도법 소개 우리나라 4대 명절 중 하나인 한가위가 다가오고 있다. 최장 9일간 긴 연휴를 즐기는 가정도 있지만, 평소 왕래가 뜸했던 일가친척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의 부작용을 겪는 가정도 많다. 아이들은 연휴 기간에 할 것이 없어 방에서 뒹굴뒹굴했다거나, 스마트폰 게임만 했다, 어른들 심부름하느라 귀찮았다, 먼 거리를 이동하는 것이 너무 지루하고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하곤 한다. 어른들끼리만 공유되는 대화로 아이들과 어른이 단절되는 문화 또한 스트레스일 수 있다. 명절이 단순히 쉬는 날이 아닌 의미 있는 날로 기억되려면 어떻게 해주어야 할까? 매년 설과 추석을 맞이하여 온 가족이 모이지만, 요즘의 명절은 예전처럼 풍습을 따르기보다는 함께 모이기 어려운 가족들이 만나 추억을 쌓는 것에 더 의미를 둔다. 초등 에듀테크 기업 ㈜아이스크림에듀의 최형순 초등학습연구소장은 “오래간만의 대가족 모임은 아이들의 사회성을 기르는데 초석이 될 수 있다”면서 “매년 지키기는 어려울지라도 아이들에게 명절의 즐거운 풍습들을 실제로 경험하게 해준다면, 명절은 단순히 ‘노는 날’, ‘빨간 날’이 아니라 더 의미 있는 날들로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