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 NIE

전체기사 보기

'메갈, 한남'…무개념 초딩 만드는 유튜브 경계하라!

수많은 영상, 골라 볼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해요

어린 아이부터 성인들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요새는 필요한 정보가 있으면 요새는 영상을 찾아보는 것이 대세입니다. 제품 조립방법부터 어려운 사용 설명까지 직접 보며 설명을 들을 수 있고, 여러 가지 사회 이슈들을 더 생생한 목소리로 들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유튜브를 조금만 검색해보면 심각한 문제점이 드러나는데요. 더 많은 구독자수를 얻고, 인기를 끌기 위해 자극적인 콘텐츠들을 제공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느 정도 가치판단을 할 수 있는 성인들이야 스스로 콘텐츠를 걸러낼 수 있지만, 아직 판단이 바로서지 못한 아이들은 이에 대해 여과 없이 받아들여 잘못된 생각을 가지기도 합니다. 이들은 더욱 자극적인 소재를 만들어 이목을 끌기 위해 동물을 학대하거나 타인, 혹은 자신에게도 가혹행위를 스스럼없이 하기도 합니다. 또 위험천만한 행동과 정서를 파괴하는 내용을 담기도 합니다. 또한 '한남', '메갈' 등 부적절한 단어들까지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것도 볼 수 있는데요. 아직 가치판단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아이들이 제대로 된 교육을 받기도 전에 잘못된 시각을 배우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장치는 열악하기만 합니다. 따라서 이런 유해한 콘텐츠들 사이에 아이들이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