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 NIE

전체기사 보기

직장 밖 현실은 냉혹하다

일이란 어쩔 수 없이 해야만 하는 형벌일까

▲ 일이란 어쩔 수 없이 해야만 하는 형벌일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이란 무엇인가직장을 떠나더라도 최소한 자기 일의 의미를 알고 대비해야 직장을 떠난 후에도 안정을 누릴 수 있다. 직장인이 차별화된 역량을 가지려면 자기가 맡은 업무에서 특화할 만한 요소를 찾아 그 영역의 전문성을 높이고, 그걸 온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때 선행돼야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자기 일에서 의미를 찾아내고, 그 의미를 일하는 동력으로 사용하는 것이다.그렇다면 ‘일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먼저 답할 수 있어야겠다. 사실 이 질문에 답하는 건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답하는 것만큼이나 어렵다. 수많은 책을 읽고, 수많은 사람을 만나고, 수많은 질문을 던져도 하나의 메시지로 정의하기는 대단히 어렵다.어떤 사람은 일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고, 또 어떤 사람은 일이 삶의 목 적이라고 말할 정도로 긍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역사적 문헌들을 살펴보면 ‘일은 인간에게 내려진 하나의 저주이기도 하고, 하나의 축복이기도 하다’고 나와 있다. 이렇듯 일을 두고 서로 상반된 의견들이 펼쳐지는 이유는 뭘까.영어에서 ‘일’을 뜻하는 단어 ‘work’는 ‘한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