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전체기사 보기

[민중미술과 적폐청산的 미술 담론⑤] 남한의 민중미술과 북한 관치(官治)미술의 공통점

히틀러는 1933년 권력을 잡자마자 나치 정부의 문화부 수장으로 정치 선전과 선동을 담당했던 괴벨스를 시켜 아주 특별한 미술전시를 기획했다. 당시 현대미술로 여겨지던 표현주의, 큐비즘, 추상미술, 초현실주의 등의 작품 5000점 이상을 미술관과 일반 소장자로부터 강제로 압수해 모았다. 전시명은 ‘타락한 미술(Entartete Kunst)’이라고 붙였다. 히틀러는 이 작품들이 독일 민족의 인종적 순수함과 우월성, 독일 군대의 영웅성, 독일 사회의 신앙적 복종성을 거부하고 조롱하는 불결한 유대인 미술이라고 비난하면서 미술계의 숙청을 감행했다. 미술품들을 불태우고 작가들에게 작업 금지령을 내리고 학교 강단에서 축출했다. 그리고 개인적 관심과 고민, 방황, 표현의 자유를 담은 작품은 철저히 배제시키고 나치 체제의 목적과 일치한다고 생각하는 어용(御用)미술만 인정하였다. 현재 전 세계에 히틀러처럼 정치적 기준에 의해 특정 미술만을 독려하여 미술을 극렬하게 획일화하는 곳이 있다면 북한미술계가 유일할 것이다. 1960년대 초 북한 미술계에서는 수묵화와 채색화에 관한 논쟁이 일어났었다. 이 논쟁은 1966년 김일성이 결론지었다. <우리의 미술을 민족적 형식에 사회주의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