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3.7℃
  • 구름조금대구 34.4℃
  • 맑음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9℃
  • 맑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9.5℃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1.3℃
  • 구름조금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2.7℃
기상청 제공

유/초등

매거진

thumbnails
매거진

잇따른 교사들의 정치편향·막말 논란···학생들 “정치적 선동 우려”

/조선DB 제공최근 지방의 한 고등학교 시험에 정치적 편향성이 담긴 문제가 출제돼 논란이 이르고 있다. 해당 문제를 낸 기간제 교사는 교육청의 조사를 받는 중이다. 5일 서울 모 사립고에 재직 중인 이모 교사는 “학생들 시험문제에 교사의 정치 성향이 있어선 안 된다”며 분노했다. 그는 “교사는 학생 앞에서는 정치적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이 같은 사건이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일 전북 소재 한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는 도덕 시험에 특정 정치인과 관련된 내용이 담긴 문제를 출제했다. 시험내용은 주관식 4ㆍ5번 문항에 ‘윤석열X파일의 장모와 처’, ‘이준석 병역비리’ 등이 문제로 제기됐다. 전라북도교육청은 논란이 된 기간제 교사의 처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문제가 된 두 문항(주관식 4ㆍ5번)은 재시험이 결정됐다”며 “내일 다시 치러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교육청의 대처에도 학생들은 교사의 정치 편향성 문제를 비난하고 있다. 유모 학생(서울 모 사립고ㆍ18)은 “학생들의 정치적 자율성을 침해한 문제”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권모 학생(서울 모 사립고ㆍ19)도 “학생들에게 한쪽으

오피니언

대입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