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알바몬 조사, 실외 근무 알바생 절반 “미세먼지 무방비 노출”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최근 더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알바생들의 우려를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했다. 설문조사에는 알바생 및 알바구직자 2677명이 참여했다.

알바몬은 먼저 설문조사 응답자 중 현재 실외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힌 알바생 418명에게 실외 근무를 선택한 이유를 물었다. 알바생들이 실외 알바를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아르바이트에 비해 급여가 높아서(36.4%)’였다. 

실제로 알바몬이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1485명의 시간당 평균 급여를 조사한 결과, 실외에서 근무하는 경우 실내 근무보다 시간당 약 600원을 더 벌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실외 알바생의 평균 시급은 8757원으로 실내 알바생 시급 8138원보다 평균 619원이 높았다. 

실외 알바를 선택하는 또 다른 이유로는 ‘재미있고 현장감 있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어서(29.7%)’가 대표적이었다. 이밖에 △‘그냥, 어쩌다 보니(13.2%)’ △‘사무직, 실내 알바보다 쉽게 채용되니까(6.2%)’ △‘이전에 해본 거라서(6.0%)’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막상 실외 알바를 선택은 했지만 연일 나쁨 수준을 보이는 미세먼지는 알바생들의 골칫거리였다. 알바몬에 따르면 실외 알바생 49.8%가 ‘미세먼지가 매우 신경 쓰인다’고 밝혔으며, ‘어느 정도 신경 쓰인다’는 응답도 40.7%에 이르는 등 실외 알바생 10명 중 9명이 미세먼지로 속앓이를 하고 있었다. 

알바몬은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안전 대책을 갖추고 일한다(26.6%)’,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실내에서 근무하는 등 실외 근무를 쉰다(8.4%)’ 등 미세먼지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알바생은 약 35%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절반 이상의 알바생이 ‘뾰족한 대책 없이 그냥 평소처럼 근무한다(52.2%)’고 밝혔으며, 12.9%의 알바생은 ‘일반 마스크나 손수건 등으로 가리고 근무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미세먼지 문제는 알바생들이 실외에서 근무할 때 겪는 가장 큰 고충으로도 꼽혔다. 알바몬이 실외 근무시 애로사항을 물은 결과 ‘△미세먼지 △매연 △황사 등 나쁜 공기’를 꼽는 응답이 70.8%로 1위를 차지했다. ‘더위와 추위 등 기온’을 꼽는 응답도 62.0%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휴식 공간의 부재(38.5%)’ △‘돌풍이나 비, 우박 등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30.6%)’ △‘갈증, 배변 등 생리현상(17.2%)’ △‘파리, 모기 등 벌레(10.8%)’를 호소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한편 알바 구직자 및 알바생 5명 중 4명은 미세먼지로 인해 나빠진 대기질이 건강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에 대한 우려를 묻는 질문에 50.5%가 ‘조금 우려되고 신경 쓰인다’고 밝혔으며, ‘매우 우려된다’는 응답도 34.2%에 달했다. 반면 ‘그러려니 한다’는 응답은 23.5%, ‘전혀 우려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3.6%를 얻는 데 그쳤다. 

 
▶에듀동아 이혜민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