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미래입시는…서술형 수능에 고교학점제 기반 학생부전형

학점제·내신 성취평가제 도입 맞춰 입시 구조적 개편 전망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교육부는 11일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제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중장기 대입 정책 방향도 공개했다.

정부가 구상 중인 중장기 대입제도는 논·서술형이 포함된 미래형 수능과 고교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제), 고교학점제 기반 학생부전형을 축으로 한다.

성취평가제는 상대평가와 달리 학생 개개인의 교과목별 성취 수준을 A∼E로 평가한다. 어느 학생이 더 잘했는지가 아니라 학생이 무엇을 어느 정도 성취했는지가 평가 기준이다.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도 능력과 적성, 희망진로에 따라 대학에서처럼 필요한 과목을 선택해 배우고 기준학점을 채우면 졸업을 인정받는 제도다. 교육과정 이수 여부를 형식적인 출석 일수가 아니라 학점을 기준으로 판단한다.

과목별 성취 기준에 도달하면 학점 이수를 인정하기 때문에 성취평가제와 학점제는 서로 밀접하게 맞물려 있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창의적 사고력과 표현력을 길러주기 위해 학교 교육 혁신과 연계해 논·서술형 수능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객관식 선다형 문제에 주관식 논·서술형 문항을 적절히 배합하거나 선다형으로 구성된 수능Ⅰ과 논·서술형인 수능Ⅱ를 분리 실시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다.

논·서술형 수능을 도입하면 기존 객관식 문제풀이 수업과 주어진 정답을 찾는 교육에서 탈피해 창의적 토론과 학생이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교육으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한다.

그러나 사전에 충분한 준비 기간이 필요해 3년여밖에 남지 않은 2022학년도 입시에서 논·서술형 수능을 도입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했다.

지금처럼 서열화된 대학 체제에서는 채점자와 채점기준을 두고 공정성 논란이 일 수 있는 데다 섣불리 도입하면 관련 사교육 시장이 급격히 팽창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미래형 수능과 관련해 교육현장에서도 다양한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경인지역 입학관련처장 협의회 회장인 김 현 경희대 입학처장은 교육부가 최근 개최한 제2차 대입정책포럼에서 "미래 사회 변화에 대비해 장기적으로 대학별 논술고사 대신 국가 단위의 논술·서술형 수능을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논술고사를 시행하는 대학이 공동 출제·자율 채점 체제를 도입한 뒤 장기적으로는 수능 자체를 객관식 오지선다형인 수능Ⅰ과 논술·서술형인 수능Ⅱ로 이원화하자는 것이다.

지난해 교육부 수능개선위원회 수능개편정책 연구책임자를 맡았던 이규민 연세대 교수는 지난달 열린 '2022학년도 수능 개편방안과 쟁점' 세미나에서 수시전형 전후로 수능을 두 차례로 나눠 치르는 방안을 제시했다.

수능Ⅰ에서는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등 공통과목을, 수능Ⅱ 때는 탐구영역과 제2외국어·한문영역,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른 다양한 선택과목 등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고르는 과목들을 보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2020년으로 예정된 고교학점제 도입과 연계해 내신 성취평가제를 확대하고 대입에도 이를 반영할 계획이다.

고등학교에서는 교육과정에 근거해 성취 기준과 수준을 마련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을 가르치고 평가하게 된다.

2022학년도 대입까지는 현행대로 대학에 석차 등급만 제공하지만, 2022년 고교학점제 도입 이후에는 전과목에 걸쳐 성취평가제를 대입에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점제 확대에 맞춰 대입전형 틀을 구조적으로 바꾸는 것도 고민 중이다.

이와 관련해 대학의 모집계열별 특성에 따라 필요한 고교 교과 이수 이력, 학점 기준 등을 반영하는 학생부전형 도입이 유력한 방안으로 검토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미래 시대에 걸맞은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고교학점제와 성취평가제를 통해 학교 교육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맞춰 2022 대입제도 개편을 디딤돌 삼아 중장기 대입제도 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