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자연계열 학생들의 꿈, 의대! 고2가 알아야 할 합격 전략은?

학생부종합 증가, 논술 축소…인성면접 중요도 높아져



자연계열 상위권 학생들의 의대 입학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의대 입학 경쟁률과 합격선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의대 진학을 희망하는 고2 학생들이 어떻게 입시를 준비하면 좋을지 살펴보았다.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0학년도 의대 대학입학전형 분석 결과, 수시와 정시 비율이 6대 4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선발 인원의 62.9%인 1,810명을 수시에서, 37.1%인 1,068명을 정시에서 선발한다. 2019학년도 전체 모집 중 수시는 62.8%, 정시는 37.2%로, 의대 입시에서 정시 모집은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추세다.



학생부종합 증가, 논술 축소 

세부 전형별로 살펴보면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학생부종합전형 선발인원이 865명, 30.1%로 전년도 794명, 24.8%보다 늘었다. 학생부교과전형은 전년도와 동일한 715명을 선발하고, 논술 전형은 254명에서 193명으로 다소 줄었다.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인원이 증가한 이유는 수도권 주요 의대뿐 아니라 지역 소재 대학도 학생부종합전형 선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계명대, 연세대, 울산대, 이화여대, 한림대, 한양대 등은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인원을 늘렸고, 조선대는 지역인재전형 선발을 교과에서 종합전형으로 변경했다.

논술 전형은 연세대 논술 전형 폐지로 모집 대학이 11개 대학으로 줄었고, 대학별 모집 인원 감소로 전체 선발 인원도 줄었다. 의대 논술 전형 선발 대학은 가톨릭대 21명, 경북대 20명, 경희대 21명, 부산대 35명, 아주대 10명, 연세대(원주) 15명, 울산대 12명, 이화여대 10명, 인하대 10명, 중앙대 30명, 한양대 9명 등이다.

수시 74.4% 수능 최저 요구 

연세대가 2020학년도 수시에서 수능 최저를 폐지하는 등 이를 요구하지 않는 대학이 약간 늘어나긴 했지만, 여전히 대부분 의대는 높은 수준의 수능 최저를 요구한다. 2020학년도 수시에서 수능 최저 를 요구하는 전형 모집 인원은 1,347명으로 수시 모집의 74.4%에 해당한다. 2019학년도는 수시 모집 중 78.7%인 1,423명을 수능 최저를 적용해 선발했다.

가천대 학생부교과/종합, 가톨릭대 학교장추천·논술, 고려대 학교추천Ⅰ·Ⅱ, 울산대 학생부종합·논술, 아주대 학생부종합·논술, 이화여대 학생부종합·논술, 인하대 학생부교과·논술 전형 등은 수능 ‘3개 영역 1등급’ 또는 ‘4개 영역 등급 합 5’ 수준의 높은 수능 최저를 요구한다.

반면 연세대 수시 모집 전체와 서울대 일반학생부종합, 성균관대 학과모집학생부종합, 순천향대 학생부종합, 인제대 의예학생부교과, 인하대 학생부종합, 한양대 학생부종합·논술 전형 등은 수능 성적 없이 지원 가능한 전형이다.

의대 면접 확대…정시도 면접 보는 대학 늘어

의대 인성면접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수시의 종합전형이나 교과전형뿐만 아닌 정시에서도 면접고사를 도입한 대학이 늘었다. 가톨릭대, 고려대, 동아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울산대는 정시에서 인적성면접을 치르고, 이를 합격·불합격 판단 요소로 활용한다. 가톨릭관동대, 아주대, 조선대, 충북대는 면접 성적을 점수화해, 수능 성적과 합산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진학사는 “일반학과 입시와는 다르게 의대 입시에서 여전히 수능 영향력이 높아 보이는 것은 정시 모집이 1,000명 이상 유지되는 것은 물론, 수시 전형도 대부분 수능 최저를 요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의대가 목표인 고2 학생들은 학종이나 교과전형을 위해 내신과 비교과 관리가 우선이겠지만, 지원 기회와 합격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수능 준비도 병행할 수 있도록 계획적인 스케줄 관리가 필수”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