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대학마다 다른 '면접 영향력', 내게 꼭 맞는 전략은?

대학별 학종 면접방법 체크하고 합격률 높이자!


2019학년도 대입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반드시 한 번쯤 면접에 대한 고민을 거치게 된다. 특히 고려대, 연세대, 중앙대, 경희대, 건국대, 서울시립대 등 서울권 주요대학이 학종에서 면접고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학생을 단순히 성적으로 판단하지 않고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등 다양한 요소를 통해 학생의 발전가능성, 인성, 전공적합성, 학업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전형이다.


이 때, 학생부 등 서류의 진위여부를 판단하거나, 전공적성 및 학업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방법으로 면접을 활용한다.


따라서 이들 대학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면접에 대비하는 것은 물론, 자신의 대입에 면접이 미칠 영향을 생각하며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대학이 면접에 어떤 비중을 두고 평가하느냐, 어떤 방식으로 면접을 치르느냐를 고려해 지원 전략을 짠다면 합격 확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다.


면접 전 넘어야할 산, 1단계 우선선발

이화여대 고교추천(학생부교과) 전형의 경우 올해부터 지원자 전원에게 면접 기회를 부여한다. 하지만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과 이화여대 고교추천전형 같이 지원자가 모두 면접을 치를 수 있는 전형은 많지 않다.


대부분의 경우 단계별 전형으로 1단계에서 서류를 평가해 모집인원의 일정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에서 면접과 서류를 함께 활용해 최종 선발한다.


1단계를 통과해야 면접의 기회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1단계 통과여부가 중요하다. 많은 경우 선발인원의 3배수를 1단계에서 선발한다. 하지만 고려대 일반전형과 학교추천II전형, 서울여대 학생부종합전형(바롬인재, 융합인재, 플러스인재)은 1단계에서 모집인원의 5배수를 선발하는 등 대학마다 차이가 있다.


그렇다고 1단계 선발 배수만으로 지원 전략을 세울 수는 없다. 선발 배수가 큼에 따라 학생들의 지원 심리가 그 쪽으로 쏠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1단계 통과 가능성을 판단할 때에는 1단계 선발인원, 전년도 지원율, 서류 평가 방법, 경쟁 학생들의 지원자 풀 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


■ 2018학년도 일부 대학 학생부종합전형 1단계 선발배수 및 지원율



*출처 : 각 대학 2018학년도 수시요강 및 경쟁률(18.6.20확인)

* 2019학년도 중앙대 학생부종합 1단계 3~4배수 선발

* 2019학년도 서울여대 학생부종합 1단계 5배수 선발

* 2019학년도 서울시립대 학생부종합 1단계 2~4배수 선발


나에게 유리한 '면접 반영 비율'을 따져라!

광주교대는 2018학년도 교직적성우수자(학생부종합)전형으로 2단계에서 서류 점수 50%와 심층면접 점수 50%를 합산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했다.


광주교대가 발표한 2018학년도 교직적성우수자 전형의 최종 등록자 성적을 보면, 1단계 총점(서류 점수)의 최고점(496.71)과 최저점(489.53)의 차이는 불과 7.18점에 불과했지만, 심층면접 점수의 최고점(482.6)과 최저점(465.84)의 차이는 16.76점에 달했다. 면접 점수에서 학생간 차이가 조금 더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면접을 모든 대학이 50%의 반영 비율을 두고 평가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대학의 면접 반영 비율을 살펴야 한다.


건국대 KU자기추천전형과 숙명여대 숙명인재전형, 연세대 학생부종합(면접형) 등은 면접의 비중이 60%로 높은 편이고 반대로 경희대 네오르네상스전형, 고려대 일반전형, 연세대 학생부종합(활동우수형), 한국외대 학생부종합전형 등은 면접 비중이 30%에 불과해 낮은 편에 속한다.


이처럼 대학마다 면접 반영 비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면접 대비에 얼마만큼 노력할 수 있는지, 또 잘 할 수 있는지 등을 고려해 수시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


■ 2019학년도 일부 대학 학생부종합전형 면접 반영 비율



* 출처 : 각 대학 2019학년도 수시요강(18.6.20확인)


면접 유형에 따라 준비법도 다르다

인성면접과 활동내역의 진위를 판단하는 확인면접은 대부분의 면접고사에서 치러진다. 제출한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등의 서류 기반으로 질문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학생들 스스로 예상 질문을 만들어 대비해 볼 수 있다. 교내활동에 참여한 동기와 과정부터 그로부터 배운 점이나 구체적인 활동에 대한 질문까지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이에 대한 답변 내용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


대학에 따라 제시문 기반의 심층 구술 면접이 치러지기도 한다. 서울대와 같이 모집단위 별로 질문의 범위가 구체적으로 정해진 경우도 있지만, 계열에 따라 질문을 구분하는 경우도 많다. 이는 각 대학의 과거연도 선행학습 영향평가 보고서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선행학습 영향평가 보고서에는 면접 기출 문제뿐 아니라 출제 의도, 출제 근거, 문항 해설 등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으므로 이를 바탕으로 미리 면접에 대한 준비가 가능하다. 이런 대학 발표 자료 외에 각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미리 면접을 경험한 선배들의 상세한 후기들이 올라오므로 이를 통해 면접 문항을 재구성 해보거나 분위기를 미리 알아 보는 것도 가능하다.


진학사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 면접고사를 치르지 않는 대학이나 전형들도 상당수 있다. 면접 없이도 우수학생을 판별할 수 있는 시스템이 어느 정도는 갖춰져 있다는 이야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면접을 치른다는 것은 다시 한 번 학생을 평가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스펙이 얼마나 우수한지와 관계없이 면접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440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