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멘탈싸움’ 대입… 합격자 발표 일정에 유의하라

[반드시 합격하는 수시 지원 전략] 원서접수 전 체크포인트 ⑥ 합격자 발표일정



《2019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의 시곗바늘이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한 달여 뒤인 9월 10일~14일, 전국 각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되는 것이지요. 2019학년도 4년제 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이 차지하는 비중은 또 한 번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최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 주요사항’을 발표했는데, 수시모집의 비중이 무려 76.2%에 달합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2.2%포인트 높아진 수치입니다.
 
2019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인원 34만 7478명 가운데, 26만 4691명을 수시로 선발할 정도로 수시의 비중이 절대적인 상황. 이제 수험생들에게 수시지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았습니다. 수시모집에서 불합격한다면 좁디좁은 정시모집 문틈만 바라볼 수 없는 탓에 올해 수시모집은 그 어느 때보다도 신중한 지원이 필요할 것입니다.  

에듀동아는 수시 지원을 앞두고 골머리를 앓고 있을 고3 수험생들을 위해 ‘반드시 합격하는 수시 지원 전략’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해당 시리즈는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입시 데이터를 에듀동아 기자들이 분석해 알기 쉽게 풀어드리는 기사들로 채워집니다. 시리즈는 △내신 활용해 지원 전략 세우기 △모의고사 성적 활용해 지원 전략 세우기 △실전! 대학별 수시 지원 △수시 전형별 전형 요소 대비전략 △지원서 접수 전 체크포인트 등으로 챕터를 나눠 보다 구체적이고도 다채로운 수시 지원 정보들이 제공될 것입니다. 에듀동아의 ‘반드시 합격하는 수시 지원 전략’ 시리즈를 통해 보다 체계적으로 수시 지원 전략을 수립해보길 바랍니다.》

흔히 대입을 일컬어 ‘멘탈 싸움’이라는 말을 합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든 고3 생활을 견디며 합격이라는 소중한 성취를 얻기까지 흔들림 없는 ‘멘탈’을 유지해나가야 학습 효율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수시 지원 전략을 세우는 수험생이라면 나의 멘탈을 흔들 수 있는 어떤 요소라도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특히 자신이 어떤 결과가 나오면 크게 휘둘리는 성향을 지니고 있다면 더욱 이 부분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입시에선 수험생 자신의 불안감으로 인해 최종 수능에서 의외의 결과를 만들어서 낭패를 보는 경우가 심심찮게 나타나기 때문이지요. 앞서 수능 전에 논술이나 면접을 보는 것도 조심스럽게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바로 이런 맥락입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따로 있을 수도 있습니다. 바로 합격자 발표일정이지요. 아무리 가능성이 없이 상향지원했다고 하더라도 막상 합격자 발표가 나오는 날이 되면 긴장이되기 마련입니다. 만에 하나 불합격을 확인하게 된다면 심리적으로 크게 흔들릴 수도 있는 노릇이지요. 이 상황이 수능을 목전에 둔 시기에 도래한다면 그 여파는 더욱 거셀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자신이 지원하는 전형의 최종합격자 발표와 1단계 합격자 발표일도 꼭 챙길 필요가 있습니다. 수능에 임박해 합격자 발표가 되는 대학 전형이라면 수험생이 자신의 성향을 고려해 조심스럽게 지원할 필요도 있는 것이지요. 

매년 각 대학들의 1단계 합격자 발표일이나 면접 일정, 합격자 발표 일정 등은 거의 비슷하지만 아래 정리된 일정은 10월 마지막 주 이후, 즉 수능 3주 전에 각종 결과 발표가 진행되는 주요 대학들의 일정입니다. 참고해서 심리적으로 예민한 학생들은 조심스럽게 지원전략을 수립하길 바랍니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