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대기업 5곳 중 1곳 “올해 수시 채용할 것”… 공채는 감소 전망

  


현대자동차그룹이 대졸 신입 정기 공개 채용(공채)을 없애고 수시 공채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올해 대기업의 수시 채용 계획이 지난해 하반기 대비 9.8%p 늘어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공채 비중은 8.1%p 감소할 전망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국내 기업 646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9 신입 채용 방식’에 대한 계획을 조사한 결과 공채 비율은 △대기업 59.5% △중견기업 44.9% △중소기업 31.8%, 수시 채용 비율은 △대기업 21.6% △중견기업 33.3% △중소기업 45.6%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크루트가 지난해 8월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2018 하반기 신입 채용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서는 공채 비율이 △대기업 67.6% △중견기업 29.5% △중소기업 10.6%이었다. 수시 채용 비율은 △대기업 11.8% △중견기업 38.4% △중소기업 46.9%이었다.

이를 비교해보면 대기업 공채 계획은 지난해보다 8.1%p 줄었고 반대로 수시 채용 계획은 9.8%P 늘었다. 또한 계획 변동이 없다면 올해 대기업 5곳 중 1곳은 수시 채용을 진행할 전망이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기업 환경이 달라짐에 따라 대기업을 위주로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서는 이전 공채보다 수시 채용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구직자 입장에서는 직무 역량 준비에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