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2020 수시 경쟁률 분석] 학령인구 감소해도 '소신 지원' 한다!…고려대·한양대·중앙대 등 경쟁률 상승

-수시 비중 축소, 정시 비중 확대한 상위권 일부 대학 경쟁률 상승
-학생부교과전형 경쟁률 하락
-학생부종합전형 경쟁률, 선발 방법의 변화에 따라 대학별로 상승·하락 혼재
-모집 인원 크게 감소한 논술전형 경쟁률 큰 폭 상승


상위권 주요대 학령인구 감소 영향 적어 
대학별 경쟁률 상승·하락 혼재 


2020학년도 수시 원서접수가 모두 끝났다. 접수 마감 결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경희대, 서울시립대 등 서울 주요 대학 15개교의 수시 전체 평균 경쟁률은 17.52대 1로 전년도 같은 기준의 17.57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 2020 수시 서울 주요 대학별 지원 현황


*출처 : 각 대학 사이트 내 발표 자료(2019.9.9 마감 기준)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소폭 상승했으나, 일반전형은 전년도 8.98:1에서 올해 8.42:1로 하락했으며, 학령인구의 감소와 과학탐구Ⅱ 응시자 감소로 자연계의 경쟁률 하락 현상이 나타났다.

전년도에 비해 정시 선발 인원을 늘리고 수시 모집을 축소한 성균관대, 중앙대(서울) 등의 경쟁률이 상승했으며, 논술전형의 경쟁률이 크게 하락한 연세대(서울), 학생부종합(학업형)의 경쟁률이 하락한 서강대 등은 전년도에 비해 경쟁률이 하락했다.

건국대(서울)는 전년도 21.02:1에서 올해 25.02:1로, 고려대(서울)는 전년도 8.23:1에서 올해 8.44:1로, 동국대(서울)는 전년도 18.01:1에서 올해 20.56:1로, 성균관대는 24.61:1에서 올해 25.57:1로 중앙대(서울)는 24.47:1에서 올해 26.02: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반면, 서강대는 전년도 33.96:1에서 올해 30.84:1로, 연세대(서울)는 19.48:1에서 올해 16.96:1로, 한국외대(서울)는 20.47:1에서 올해 19.2:1로 경쟁률이 하락했다.


학생부교과전형 일부 대학 제외하고 경쟁률 하락


학생부교과전형은 중하위권 대학에서 선발 비중이 높고, 상위권 대학에서의 모집 인원 비중은 낮다. 면접 등 수험생들에게 부담이 되는 대학별고사 비중이 축소된 고려대, 국민대 등에서 경쟁률이 상승했다.

국민대 교과성적우수자전형은 올해 면접고사가 폐지되면서 전년도 7.25:1에서 올해 10.69: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고려대(서울) 학교추천Ⅰ전형 역시 2단계 면접 비율이 100%에서 올해 50%로 축소되면서 경쟁률은 전년도 3.49:1에서 올해 3.88:1로 상승했다.

그 밖에 중앙대(서울) 학생부교과전형은 전년도 11.59:1에서 올해 12.28:1로 경쟁률이 다소 상승했으며, 학교장추천전형은 전년도 11.77:1에서 올해 5.88:1로 하락했다.

한국외대(서울) 학생부교과전형은 올해 수능 최저기준이 폐지되면서 교과 성적 합격선 상승에 대한 부담으로 전년도 11.46:1에서 올해 6.89:1로 크게 하락했다.


■ 2020학년도 주요대 수시 경쟁률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방법 변화에 따라 대학별 경쟁률 상승·하락 혼재


학생부종합전형은 고교 3년간의 학교 생활을 평가하므로, 사전에 준비가 돼있지 않으면 지원이 힘들기 때문에 경쟁률의 변화가 크지 않은 전형이다. 학생부 교과 연계 활동 실적 뿐 아니라 내신 성적의 비중도 높기 때문에 무리한 상향보다는 소신 지원 경향을 보인다.

중앙대(서울) 학생부종합전형은 2단계 면접을 폐지하고 서류 100% 선발로 변경되면서 수험생들의 부담이 감소함에 따라 경쟁률이 상승했다.

탐구형인재전형은 전년도 12.21:1에서 올해 13.5:1로, SW인재전형은 전년도 10.54:1에서 12.07: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다만 다빈치형인재 전형은 모집 인원이 늘어나면서 경쟁률은 전년도 18.72:1에서 올해 16.13:1로 다소 하락했다.

이화여대 미래인재전형은 올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강화되면서 전년도 8.82:1에서 올해 7.76:1로 경쟁률이 하락했다. 그 밖에 경희대(서울) 네오르네상스는 전년도 17.13:1에서 올해 15.92:1, 고려대(서울) 학교추천Ⅱ전형은 전년도 7.27:1에서 올해 6.91:1, 서강대 학생부종합(학업형)전형은 전년도 21.12:1에서 올해 13.5:1로 경쟁률이 하락했다.

숙명여대는 전년도 숙명인재 전형이 올해 숙명인재Ⅰ, Ⅱ전형으로 나뉘었다. 숙명인재Ⅰ전형은 자기소개서가 폐지되면서 10.97: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숙명인재Ⅱ전형의 경우에는 면접일이 수능 이전에서 수능 이후로 바뀌면서 전년도 9.91:1에서 19.63:1로 경쟁률이 크게 상승했다.

고려대(서울) 일반전형은 전년도 10.77:1에서 올해 11.22:1, 연세대(서울) 면접형은 전년도 6.75:1에서 올해 8.19:1, 연세대(서울) 활동우수형은 전년도 9.29:1에서 10.79: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 2020학년도 주요대 수시 경쟁률 [학생부종합전형]




논술전형 대부분의 주요대 경쟁률 상승! 모집 인원 축소, 수능 최저 완화, N수생 증가 원인


올해도 지원자격 제한이 없는 논술전형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일부 대학을 제외한 대부분의 대학에서 논술 전형 선발 인원을 축소한 반면 수시에서 논술 전형을 선호하는 N수생 증가로 인해 대부분의 주요대에서 논술전형의 경쟁률이 상승했다. 또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역시 경쟁률 상승의 원인으로 작용했다.

서울 소재 대학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전형은 한양대 의예과 수시 논술전형으로 9명 모집에 2,801명이 지원해 311.22대 1(전년도 237.56)이다. 이렇게 경쟁률이 높은 이유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고, 논술고사도 과학논술 없이 수리논술과 인문논술 2가지로 실시돼 지원자들이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동국대(서울) 논술우수자전형은 모집 인원이 전년도에 비해 4명 축소돼 논술 전형 모집 인원이 크게 축소한 것은 아니지만,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완화되면서 전년도 33.22:1에서 올해 43.33: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서강대는 올해 논술전형 선발 인원이 전년도 346명에서 올해 235명으로 크게 축소되면서 경쟁률 역시 전년도 85.62:1에서 올해 95.33:1로 상승했다. 성균관대 논술전형 선발 인원 역시 전년도에 비해 크게 축소되면서 전년도 52.24:1에서 올해 71.95:1로 경쟁률이 크게 상승했다.

건국대(서울) KU논술우수자전형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새롭게 적용됐지만, 전년도와 달리 학생부 교과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논술 성적으로만 선발하면서 전년도 43.47:1에서 올해 64.6:1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KU논술우수자전형 수의예과는 10명 모집에 2,353명이 지원해 235.3: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그 밖에도 중앙대(서울)는 전년도 52.09:1에서 올해 55.6:1로, 한국외대(서울)는 전년도 38.8:1에서 올해 41.75:1로, 한양대(서울)는 전년도 80.78:1에서 올해 86.55:1로 경쟁률이 상승했다.


논술 일정 변경한 연세대 경쟁률 하락


SKY대학 중 유일하게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연세대(서울)는 지난해 논술 전형 선발 방법을 논술 100%로 변경한데 이어 올해 수능 최저학력기준까지 폐지하면서 수능의 영향력이 사라져 논술이 유일한 평가 자료가 됐다.

그에 따라 경쟁률 상승이 예상됐으나 전년도 57.05:1에서 올해 44.38:1로 경쟁률이 크게 하락했다. 이는 논술 일정을 수능 이후에서 수능 전인 10월로 변경하면서 수능 결과에 따라 논술 응시 여부를 결정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수험생들의 부담이 반영된 결과이다.

특히 연세대가 올해 논술전형으로 의학계열을 선발하지 않음에 따라, 논술 성적으로 의학계열에 지원이 가능한 중앙대 논술전형 의학부는 전년도 109:33:1에서 올해 115.73:1로, 경희대는 105.95:1에서 138:1로, 한양대는 237.56:1에서 311.22:1로 경쟁률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 2020학년도 주요대 수시 경쟁률 [논술전형]




9월 10일(화) 수시 원서 접수 마감대학

*서울 지역: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명지대, 상명대, 서경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세종대, 숭실대, 한성대, 홍익대(서울) 등

*경기 지역: 가천대, 가톨릭대, 강남대, 경기대, 단국대, 대진대, 수원대, 아주대, 안양대, 용인대, 한국항공대, 한신대, 협성대, 인천 지역의 인천대 등 

*그 외 지역: 가야대, 건국대(글로컬), 건양대, 경남대, 경동대, 경북대, 경상대, 계명대, 고려대(세종), 고신대, 광주대, 공주대, 군산대, 극동대, 남부대, 대구가톨릭대, 대구대, 대전대, 동명대, 동서대, 동신대, 동아대, 동의대, 목원대, 배재대, 백석대, 부경대, 부산대, 부산외국어대, 상지대, 선문대, 세명대, 순천대, 신라대, 안동대, 연세대(원주), 영남대, 우석대, 우송대, 울산대, 원광대, 을지대, 인제대, 전남대, 전북대, 전주대, 조선대, 중부대, 중원대, 청주대, 충남대, 충북대, 평택대, 포항공대, 한경대, 한남대, 한동대, 한라대, 한려대, 한림대, 한밭대, 한서대, 호남대, 호서대, 홍익대(세종) 등 

*교대: 공주교대, 광주교대, 대구교대, 부산교대, 서울교대, 진주교대, 청주교대 등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646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