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동국대, 수시 채점 오류로 합격자 정정… 수험생 14명 ‘합격→불합격’ 처리

 


동국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모집 실기전형에서 채점 오류가 발생해 이미 합격 통보를 받은 수험생 14명의 결과가 불합격으로 정정됐다.

동국대는 6일 총장과 입학처장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지난 5일 발표한 2020학년도 수시모집 실기전형 최초합격자 발표에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힌 뒤 이날 오후 정정한 합격자를 발표했다.

채점 오류는 삼수 이상 수험생들에게 비교내신 점수를 적용하지 않아 발생했다. 앞서 5일 수시모집 실기전형 최초합격자 161명과 예비합격자 150명을 발표한 뒤 오류를 확인한 동국대는 비교내신을 적용해 다시 채점해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멀티미디어공학과 △체육교육과 △미술학부 한국화전공 △미술학부 서양화전공 △연극학부(실기) △영화영상학과 등 총 7개 모집단위 수험생 14명을 합격자에서 불합격자로 정정했다. 또한 불합격자 중 12명은 합격자로 정정했다.

동국대 측은 “모집정원보다 많은 인원의 동점자가 나오면 동점자 전원을 불합격 처리하는 규정 때문에 합격자에서 불합격자가 된 인원(14명)보다 불합격자에서 합격자가 된 인원(12명)이 많다”며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국대 홈페이지 캡처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