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교육부, 초·중·고교 독도교육 강화…독도주간 운영

일본 역사왜곡·독도 영토주권 침해 교과서 규탄 성명

교육부는 24일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며 독도교육을 강화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날 일본 문부과학성이 역사를 왜곡하고 독도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담긴 고등학교 교과서의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변인 명의의 규탄 성명을 내고 “일본이 과거 침략전쟁을 통해 이웃 국가들의 주권과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했던 역사적 잘못을 망각하고 또다시 이웃나라에게 고통을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이번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 역사에 대한 내용은 은폐·축소돼 있고,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는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기술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왜곡된 교과서와 그 근간이 되는 학습지도요령의 잘못된 부분을 즉각 시정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미래를 살아가야 할 학생들에게 이웃 국가에 대한 존중과 평화의 중요성을 가르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독도 전경. (사진=공감포토)
독도 전경. (사진=공감포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이다. 일본 정부도 1877년 태정관 지령에서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가 없다는 것을 명심할 것’이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독도가 일본의 영토가 아니라고 명확하게 인정한 바 있다.

교육부는 “특히 교육으로 그릇된 역사관을 합리화하고 타국의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것은 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분쟁과 갈등의 씨앗을 뿌리는 행위”라며 “동북아 지역 평화와 번영을 심히 저해하는 비교육적 행위”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일본의 역사 왜곡과 교과서를 통한 독도 도발에 대해서 외교부와 협력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다음 달부터 제2회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일선 초·중·고등학교에서는 다음 달 중 한 주를 자율적으로 선정해 1시간 이상 계기교육을 하고 정규 교과 시간을 활용해 독도 융합교육을 하거나 독도 전시관 탐방, 글짓기, UCC 제작 등 독도체험 활동을 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KTX역을 중심으로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의 실상과 독도가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임을 알 수 있는 자료를 전시한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도 열기로 했다.

교육부는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한다는 방침에 따라 왜곡된 교과서를 바로잡을 때까지 교육·외교·문화적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교육부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대외협력팀 044-203-7068

2017.03.24 교육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