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일반고도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교육부, 대전·전남지역 107개교 사회통합전형 실시


▲ 전남 중학생 토론대회에서 토론을 준비하는 학생들 [사진 제공=전남도교육청]

2018학년도부터 대전과 전남의 비평준화 지역 107개교가 고등학교 입학 학생 정원의 5% 내외를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3월 8일 발표한 교육격차 해소방안의 후속조치로 대전과 전남을 시작으로 점차 모든 일반고로 확대될 예정이다.

최근 교육 분야 전반에서 능력보다는 타고난 가정환경에 따라 개인의 학교가 결정되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현상은 일반고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2010년부터 과학고, 외국어고 등에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학업의지와 잠재력이 있는 학생을 입학정원의 20% 이상의 일정비율 선발토록 하는 사회통합전형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대다수의 학생이 진학하는 일반고에는 사회통합전형이 시행되지 않았다.

따라서 학생과 학부모가 선호하는 학교일수록 저소득층 학생의 비율이 낮게 나타나는 등 소득 수준에 따라 일반고 진학 학교가 결정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러한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는 일반고의 사회통합전형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시범 운영으로 올해 11월 시행 예정인 고등학교 입학전형부터 대전과 전남 지역의 비평준화지역 일반고 57교와 특성화고 50교 등 107교는 학교별 학생 정원의 5% 내외를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또한 교육부는 사회통합전형을 통해 입학한 학생들이 잠재력을 발현시킬 수 있도록 행정 및 재정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학생들이 입학한 후에는 학교생활에 적응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예산 지원을 대폭 확대하는 등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사회통합전형이 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입학담당자 연수 및 전형 방법 등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도 제공된다.

사회통합전형에 대한  시·도 의견을 2017년 상반기에 수렴하고 하반기에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하여 모든 일반고에 단계적으로 사회통합전형을 의무화하는 법령 개정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취약계층의 실질적인 교육기회 보장 확대와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고려한 선발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고교 입시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이준식 사회부총리는 “일반고 등에도 사회통합전형을 도입하고,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학업의지와 잠재력이 있는 학생이 원하는 학습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함으로써, 교육 격차를 해소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기적의 수시 워크북' https://goo.gl/wvn93Z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