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일반고 위탁교육…“시설, 인프라 확충해야”

3학년 1년 간 직업교육…참여 학생 매년 늘어
산업정보학교‧거점학교 늘려 교육의 질 높여야
1학년부터 진학‧취업 정할 수 있도록 교육 필요

▲ 14일 서울 아현산업정보학교 플라워디자인과 학생들이 실습 중인 모습.


최근 고졸 취업 열풍이 불면서 일반고 학생들이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는 이른바 ‘위탁교육’의 인기도 올라가고 있다. 그러나 희망 학생에 비해 교육기관이나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해 관심과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일반고 위탁교육이란 대학 진학이 아닌 취업을 희망하는 일반고 학생들이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는 제도로 기존 고교에 속해 있으면서 고3 1년 동안 직업학교에서 전문 교육을 받는 것을 말한다. 보통 주 1회 월요일은 원적학교에서 필수교과를 이수하고 나머지 요일은 위탁기관으로 출석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교육은 산업정보학교 10곳, 직업교육 거점학교 10곳 외에 지자체, 폴리텍대, 대한상공회의소, 전문대, 민간 등 다양한 기관에서 운영 중이다. 참여 학생도 조금씩 늘고 있다. 2012년 7385명, 2013년 8879명, 2014년 1만532명, 2015년 1만2797명이 참여했고 올해는 1만3872명이 위탁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올해 산업정보학교에서 교육을 받는 학생은 3421명, 직업교육 거점학교 280명, 지자체 150명, 공공기관 지정 494명, 폴리텍대 883명, 대한상공회의소 519명, 전문대 472명이며 민간운영 기관에서 교육받는 학생은 7563명으로 가장 많다. 
 
교사들은 민간운영보다 비교적 안정적으로 직업교육을 제공하는 산업정보학교나 직업교육거점학교를 늘려 교육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장덕호 상명대 교육학과 교수의 ‘일반고 학생 직업역량 강화 방안(2014)’ 연구가 이를 뒷받침 한다. 연구에 참여한 L산업정보고 교감은 “민간운영 기관은 수익을 추구하는 영리 학원과 다름없다”며 “학생이 결석하더라도 본교에 통보도 안 한다”고 말했다. L일반고 교감도 “산업정보고는 경쟁률이 높아 합격이 어렵기 때문에 경쟁률이 낮은 기술계 학원 쪽으로 학생들이 몰린다”며 “그러나 그마저도 절반은 중도 탈락해 다시 일반고로 돌아온다”고 덧붙였다.
 
내실 있게 운영되는 편인 산업정보학교는 인기가 높은 만큼 희망 학생을 모두 위탁하기가 쉽지 않다. C일반고 교사는 “위탁교육 대상자 선발 시 모집인원이 넘으면 출결로 당락을 결정하기 때문에 여기에서도 떨어진 아이들은 더더욱 소외감을 느끼고 겉돌게 된다”며 “산업정보학교를 지역별로 늘려 학생들의 선택권을 폭넓게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산업정보학교 위탁교육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만족도는 대체로 높은 편이다. 방승호 아현산업정보학교 교장은 “보통 졸업 후 30% 정도가 취업, 30%가 진학으로 나뉘는데 학생들의 만족도는 상상 이상으로 좋다”며 “인문고에서 이도저도 아닌 상태로 지내다가 스스로 진로를 정해 왔기 때문에 교육에 임하는 자세도 적극적이고 진지하다”고 말했다. 
 
공기택 경기 동원고 교사는 “입학할 때부터 대학진학을 포기한 채 잉여처럼 지냈던 아이들이 위탁교육 후 말도 많아지고 인사도 더 잘하는 등 자존감을 회복하는 모습을 자주 봤다”며 “이런 학생들이 고교 3년이라는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지 않도록 질 좋은 위탁교육기관을 늘렸으면 한다”고 밝혔다.
 
때문에 고교 1학년 때부터 진학 또는 취업으로의 목표를 명확히 할 수 있도록 교내 진로교육이 병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따른다. 장덕호 교수는 “교사들이 1학년 때부터 직업교육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수요를 파악하고 관련 교육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위탁기관 학생들에 대한 주기적인 모니터링 등을 신경 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직업교육에 대한 학생, 학부모의 인식변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장 교수는 “위탁교육을 받는 학생들이 일반고의 ‘부적응아’가 아닌 자신의 재능과 미래를 위해 합리적인 선택을 한 것임을 인정하고 지원하는 사회적 인식개선이 요청된다”며 “선택 전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충분한 안내와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