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계절은 여름'…SNS에서 7∼8월 책 언급 많아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 독서의 계절은 가을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여름 휴가철에 책을 많이 읽고 책에 대한 관심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은 다음소프트의 '소셜메트릭스' 솔루션을 활용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성인의 독서 소비 패턴과 양상에 대한 데이터 약 2300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간 '독서' 언급 추이를 살펴보면 책에 대한 관심은 독서를 결심하는 연초인 1월을 제외하고는 여름인 7∼8월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래엔은 "여름 휴가 때문에 여름에 책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휴가철 '책'에 대한 언급량은 지난 4년간 꾸준히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2016년 휴가철 책에 대한 언급은 2013년보다 약 32% 증가했다. 사람들은 휴가 기간에 대체로 1∼2권(78%), 3∼4권(12%)의 책을 읽었다.


미래엔은 "사람들은 바쁜 일상을 벗어나 여유로움을 즐길 때 책을 소비한다"고 분석했다.


지난 4년간 독서에 연관된 장소로는 집(10만4332건)에 이어 도서관(7만4512건), 카페(7만3671건)가 가장 많이 언급됐다.


특히 카페의 언급량은 2013년 대비 지난해 약 114% 증가해 전체 21%를 차지, 집(22%) 다음으로 많았다.


실제 카페 연관 소비 콘텐츠를 살펴보면 책(21만5059건)이 가장 많았고, 영화∙동영상(12만8490건), 카카오톡(3만4648건)이 뒤따랐다.


미래엔은 책이 단순히 '읽는' 것을 넘어 '찍는' 방식으로 소비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책'(882건)은 사진을 찍어 공유하는 콘텐츠로 여행(1524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언급됐다.


인스타그램의 해시태그에서 '#북스타그램'으로 검색되는 포스팅은 110만 여개, '#책스타그램'은 96만여 개에 달한다.


특히 책은 여행이나 주말, 휴가 등 소위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특정한 상황에서 많이 언급됐다.


일상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콘텐츠가 영화∙영상(18.8%), 교육(15.5%), 체험∙활동(14.5%), 책(11.8%) 순으로 나타난 것과 달리 여유로움을 대변하는 특정 상황 속에서 책(24.0%)의 소비는 껑충 뛰었다.


'찍는' 행위가 동반되면 책의 비중은 25.7%로 더 증가했다.


미래엔은 "책이 자신의 여유로움을 방증하기 위한 대표적인 도구 중 하나가 된 셈"이라며 "과거 명품∙차 등 고가품 인증을 통해 과시적 욕구를 표출하던 SNS 인증문화가 자신의 일상과 취향을 자랑하는 경험 인증으로 바뀐 최근의 트렌드와 부합하는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