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초등 학부모 10명 중 7명, “특목고 폐지 찬성”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교육정책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전문기업 비상교육의 초등 학부모 교육정보 커뮤니티 ‘맘앤톡’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회원 457명을 대상으로 새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 특목고 폐지 67% ‘찬성’… ‘교육 불평등 해소’ 기대 

설문조사에 응답한 초등 학부모의 67%는 ‘특목고 폐지’ 정책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21%, ‘모르겠다’는 13%로 조사됐다.


특목고가 폐지될 경우 예상되는 결과로는 ‘특목고와 일반고 간 교육 불평등 해소(35%)’를 가장 많이 꼽았고, ‘특목고 준비를 위한 사교육비 감소(22%)’, ‘일반고 교육의 질 향상(13%)’, ‘선행학습 현상 완화(8%)’ 등 대체로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는 응답이 많았다. 반면 ‘학생들의 적성이나 성향을 반영하는 교육 기회 제한(11%)’이나 ‘학력의 하향평준화(8%)’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 중학교 시험 단계별 폐지 49% ‘반대’… ‘학력 저하’ 우려 

중학교에서 중간, 기말시험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는 정책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49%로 ‘찬성’ 39%를 앞섰다. 13%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중학교에서 시험이 폐지되면 ‘학력 저하(29%)’나 ‘교육 양극화(20%)’ 등이 우려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자녀의 학업 스트레스 완화(19%)’ △‘사교육 부담 완화(13%)’ △‘활동 중심 참여형 교육 강화(10%)’ △‘자유학기제 활성화(7%)’와 같이 학교생활이 시험대신 진로 탐색이나 활동 중심으로 바뀔 거라는 예상도 적지 않았다. 

 

○ 고교 내신 절대평가 56% 찬성

고등학교 내신 절대평가(성취평가제) 전환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6%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30%, ‘모르겠다’는 15%였다. 

 

고교 내신 성적이 절대평가로 대입에 반영될 경우 △경쟁 완화 및 성적 스트레스 해소 △적성과 흥미에 중점을 둔 학습 강화 △창의 인성 교육 활성화 등 학생들의 학업 부담이 경감될 것이란 기대와 함께 △성적 부풀리기로 평가에 대한 신뢰도 저하 △면접, 논술 등의 기타 전형 비중 확대 △내신 무력화 등 풍선효과와 부작용을 걱정하는 의견도 많았다. 

 

현재 고등학교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되는 내신 성적은 절대평가인 성취평가제 점수와 상대평가인 석차 9등급제 점수가 함께 표기되고 있다. 이 석차 9등급제를 폐지하고 고교 내신을 완전한 성취평가제로 전환할지 여부는 다음 달 중 결정될 전망이다. 

 

○ 고교학점제 찬성 VS 반대 팽팽 

새 정부에서 서열화 완화 정책의 하나로 제시한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해서는 ‘찬성(39%)’과 ‘반대(39%)’ 의견이 팽팽했다. ‘모르겠다’는 응답도 22%나 됐다. 

 

고교 무학년 학점제는 대학처럼 고교에서도 학생들이 원하는 교과를 선택하여 강의실을 다니며 수업을 듣고, 학점을 채우면 졸업할 수 있는 제도. 현재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이에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고교학점제가 도입될 시 예상되는 결과로 ‘개인의 적성과 흥미에 맞는 맞춤형 교육 가능(29%)’ ‘학교 공부의 효율성 증대(11%)’ 등을 기대했고, 반대 측에서는 ‘학교 규모 및 지역 편차에 따른 차별 발생(25%)’ ‘주요 교과목 외 수업의 파행(17%)’ ‘흥미 위주 수업 선택으로 기초 학력 저하(15%)’ 등을 우려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초등 학부모들은 새 정부 교육정책 가운데 가장 기대되는 정책으로 ‘특목고 폐지(41%)’를, 가장 우려되는 정책으로 ‘중학교 시험 폐지(35%)’를 꼽았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설문 결과를 보면, 학부모들은 교육 기회 균형, 사교육비 감소, 경쟁 완화, 서열화 완화, 맞춤형 교육, 학습부담 완화 등에는 공감하지만 학력 하향평준화, 평가 신뢰도 저하, 교육 격차 발생에 대해서는 여전히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새 정부의 교육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성과를 챙기는 급진적 실행보다는 사회적 합의와 함께 대학 입시 개혁과 사회 구성원의 인식 변화가 반드시 병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부모들이 새 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야 대한민국 미래 교육의 문이 열린다”고 덧붙였다.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