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바이러스 수막염 7월에 급증…개인위생 지키세요!

절반 이상 9세 이하 어린이, 공동생활 공간서 위생에 특히 신경

         바이러스 수막염으로 인한 환자가 7월에 가장 많고 특히 9살 이하 어린이 환자는 급증했다. 보건당국은
         예방백신이 없어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매년 7월에는 바이러스 수막염 환자가 급증한다. 특히, 이 중 절반 이상이 9살 이하 어린이로 집계돼 보건당국이 주의룰 당부했다. 

11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2012~2016년) 바이러스 수막염으로 인한 응급실 내원 환자는 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해 7월에 가장 많았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2012∼2016년 전국 125개 응급의료센터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평균 2299명이 바이러스 수막염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이 중 7월에 492명(21.4%), 8월에 380명(16.5%)이 몰렸다.

전체 환자 중 9세 이하 어린이가 48.3%를 차지했으며 7월과 8월에는 그 비중이 각각 65.9%, 54.7%로 더욱 높았다.

연도별 전체 환자 수는 2012년 1959명에서 2016년 3273명으로 70% 늘었으나 9살 이하 어린이 환자는 같은 기간 740명에서 1923명으로 160% 증가했다.

바이러스 수막염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거미막과 연질막 사이에 존재하는 거미막밑 공간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90% 이상은 ‘엔테로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엔테로 바이러스는 위생상태가 나쁜 환경에서 주로 유·소아들의 입을 통해 전파되는 전염성 병원체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4∼6일의 잠복기 이후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고열과 두통이 주요 증상이며 설사, 복통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정상적인 면역기능이 있는 사람은 7∼10일이면 대부분 회복된다.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는 것이 바이러스 수막염을 예방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다.

신혜정 국립중앙의료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바이러스수막염의 가장 흔한 원인인 엔테로바이러스가 주로 여름과 가을에 발생해 소아에게 감염을 잘 일으키기 때문에 아이들이 모여서 생활하는 공간에서는 개인별 위생에 더욱 신경을 써야한다”고 당부했다.

문의: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기획연구팀 044-202-2557/02-6362-3424

2017.07.11 보건복지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