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D-100…"실력 점검 이어 꼼꼼한 마무리 전략 필요"

길고 다양한 국어 지문 익혀야…수학 개념정리가 핵심

[경기교육신문=이성훈 기자] 올해 11월 16일 치러질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는 8일이면 꼭 100일 앞으로 다가온다. 계속되는 무더위로 공부 의욕과 능률이 떨어질 수 있지만 입시 전문가들은 100일간 마무리 학습전략을 어떻게 펴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종로학원하늘교육·대성학원·유웨이중앙교육 등 입시기관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수능 D-100일 대비 방법을 살펴본다.


◇ 내 실력 점검하고 지망대학 따라 '맞춤식' 공부해야

수능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가장 필요한 것은 냉정하게 본인의 실력을 점검하는 것이다. 인터넷 강의를 오래 듣거나 기계적으로 많은 문제풀이를 하는 것은 점수로 꼭 연결된다고 볼 수 없다.


그동안 풀었던 것을 다시 한 번 살펴보면서 개념과 원리를 완벽하게 이해한 문제, 풀 때마다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구분해보고 어떤 부분이 취약한지 분석해야 한다. 수능 각 영역의 핵심 개념은 반복적으로 출제되므로 기출문제를 꼼꼼하게 풀어보는 것은 기본이다.


본인이 잘 틀리는 문제를 모아놓으면 대부분 비슷한 유형과 개념의 문제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오답노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약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넘어가는 것이 좋다. 


6월에 실시된 1차 모의평가와 다음 달 치러질 2차 모의평가는 11월 수능의 출제경향을 보여주는 시험이므로 이때 나온 문제를 철저히 분석해야 한다. 지망하는 대학과 모집단위에서 높은 비중을 두는 영역에 시간을 더 투자하는 '전략'도 필요하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수능 성적은 각 대학이 모집단위별로 다양하게 반영한다"며 "지망대학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과 가중치 등을 고려해 비중이 높은 영역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길고 다양한 국어 지문에 익숙해져야…수학은 '개념정리' 중요

6월 모의평가를 바탕으로 보면 국어영역의 경우 독서가 가장 변별력이 높았던 영역으로 꼽힌다. 3개로 구성된 긴 지문에 6문항이 딸려있는 형태도 출제됐기 문에 긴 지문을 꼼꼼하게 읽어보고 분석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듣기는 일상의 대화와 수업·연설·방송·인터뷰 등 실제 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형태의 지문이, 문학도 교과서 밖의 다양한 작품이 활용됐기 때문에 EBS 교재 속 작품 등 다양한 글을 읽어보는 것이 좋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장은 "1천800자 이상의 제시문을 읽으면서 내용을 파악하고 문제가 요구하는 답을 찾아내는 연습을 계속해야 한다"고 전했다.


수학의 경우 이른바 '수포자'(수학을 포기하는 학생)가 생기는 등 학생들 간에 성적 차이가 크게 나는데 수학을 포기할 경우 다른 과목에서 만회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공식을 포함해 각 단원에서 강조하는 중요한 개념을 이해하고 꼼꼼하게 계산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제풀이 역시 모의고사 형태보다는 단원별로 정리한 문제를 중심으로 개념 위주의 공부를 하는 것이 좋다.


상위권 학생들은 EBS에서 연계되지 않은 고난도 문항에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다른 문항을 빠르게 푸는 연습을 해야 한다. 중위권 학생들은 새로운 유형보다는 EBS 연계 출제 유형을 복습하고, 하위권 학생은 모의평가와 EBS 교재를 바탕으로 기본 유형의 문제를 정리하는 것이 좋다.



◇ 탐구영역 지도·그래프 공부해야…영어 '방심 금물'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역시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될 가능성이 있다.

사회탐구의 경우 교과서에 나온 그림·지도·그래프 등을 활용해 내는 문제가 많으므로 이런 자료를 숙지할 필요가 있다.


다양한 문제를 풀어보면서 이런 자료가 어떻게 활용됐는지 경험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시사적인 문제도 나오기 때문에 공부하다 지치면 신문기사를 보며 사회적인 이슈를 알아두는 것도 좋다.


과학탐구에서는 기본 개념에 대한 문제는 물론, 실생활과 관련된 내용이 출제된다. 교과의 개념이 다양한 소재·자료와 함께 출제되기 때문에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접해봐야 실전에서 당황하지 않는다.


영어영역은 90점을 넘으면 100점 같은 1등급을 받기 때문에 맞출 수 있는 문제에서 실수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고정적으로 나오는 빈칸 추론 문제, 문장의 위치 파악 등 쓰기 문제는 논리력을 요구하는 고난도 문제이므로 다양한 지문을 공부하면서 반복적으로 연습할 필요가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영어영역은 1점 차이로 등급이 갈릴 수 있으므로 실수를 줄이기 위해 실전처럼 시간을 재며 문제를 풀어보는 것이 좋다"며 "중하위권 학생들은 듣기와 어휘 연습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성훈 기자  shlee@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