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초등생, 고민거리ㆍ잘하고 싶은 것으로 '학교 공부' 꼽아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생 관심사와 고민거리에 대한 설문 결과 발표



요즘 초등학생의 가장 큰 고민은 '학교 공부'이며 부모 역시 이를 자녀의 최대 고민거리일 거라고 추측했다. 초등 가정학습 프로그램 아이스크림 홈런의 초등학습연구소가 지난 17일 전국 초등학생 1818명과 초등학생을 자녀로 둔 학부모 748명 등 총 256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녀(본인)의 고민거리'와 '자녀(본인)가 가장 잘하고 싶어 하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에 학부모와 자녀 모두 '학교 공부'를 1위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자녀(본인)의 고민거리는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학부모는 ‘학교 공부(42.2%)’, ‘친구관계(23.9%)’, ‘꿈과 직업(22.6.%)’ 순으로 답했다. 학생들 역시 자신의 고민거리 1위로 ‘학교 공부(46.4%)’를 꼽았고, ‘꿈과 직업(42.0%)’, ‘친구관계(17.3%)’가 뒤를 이었다. 순위 차이는 있지만, 학부모 추측과 자녀 의견은 대체로 일치했다. 

‘자녀(본인)가 가장 잘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묻는 말에도 학부모와 자녀는 ‘학교 공부(학부모 44.5%, 학생 49.4%)’를 택했다. ‘부모님께 칭찬받기(33.2%)’, ‘운동(31.6%)’이 학부모 추측 2위와 3위에 올랐지만, 학생들은 ‘운동(31.3%)’과 ‘외국어(27.3%)’ 순으로 잘하고 싶은 것을 밝혔다. ‘부모님께 칭찬받기’는 16.6%에 그쳤다. ‘공부를 잘하고 싶다’는 답변은 학년, 성별과 관계없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위부터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여학생은 ‘춤과 노래(33.6%)’, ‘외국어(30.3%)’를 잘하고 싶은 것 2위와 3위로 꼽았고, 남학생은 ‘운동(42.7%)’이 2위, ‘게임(29.6%)’ 순으로 답했다. 

하지만 초등 자녀의 관심사는 부모들의 추측과 큰 차이를 보였다. 요즘 가장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초등학생 27.3%는 ‘미래의 직업’이라고 답했다. ‘게임(25.4%)’, 키나 몸무게 걱정을 포함한 ‘건강(24.7%)’, ‘연예인(24.3%)’이란 답변도 상당수 차지했다. 

반면 ‘요즘 자녀의 관심사는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학부모들은 ‘게임(36.5%)’을 1위로 꼽았고, ‘SNS(31.0%)’ ‘친구관계(30.7%)’ 순으로 답해, 자녀의 대답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성별로 보면 여학생이 미래의 직업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학생 31.1%(1위), 남학생 23.5%(2위)가 각각 미래의 직업이 최근 관심사라고 답했는데, 학년에 따라 다르지만 남학생은 ‘게임(45.3%)’이 관심사 1위를 차지했다. 

최형순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장은 "진로를 탐색하는 중요한 시기에 있는 초등학생들은 직업에 대해 부정확한 정보나 주변 환경에 영향을 받기 쉽다"며 "부모와의 지속적인 대화와 부모가 보여주는 지지와 관심은 이들이 적극적으로 자신에 대해 고민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