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자유학기제 예열 시작, 현장의 목소리 듣다

2017년 제2회 자유학기제 현장포럼 개최


▲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오는 22일, 서울 더케이(The-K) 호텔에서 ‘제2회 자유학기제 현장포럼’을 개최한다. [사진=교육부]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오는 22일, 서울 더케이(The-K) 호텔에서 ‘제2회 자유학기제 현장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현장포럼은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중학교 자유학기제 확대·발전 계획 시안」에 대한 학교, 교육청, 전문가, 학부모,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의 의견을 모아 확정 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자유학년제 도입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현장포럼에는 온라인 사전 신청 및 현장신청을 통해 교원, 교육전문직, 학계 전문가, 학부모 등 약 2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교육부의 시안 소개를 시작으로 자유학기제 지원센터(한국교육개발원,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세부 지원 필요사항 제안, 교육청, 교원, 학부모,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한 패널들의 토론으로 이어진다.

포럼에서 자유학년제로의 확대를 위해 자유학기에서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사항을 제시한 뒤, 자유학년제의 진로체험 내실화를 위해 진로체험처, 프로그램, 지원 인프라 등 활동 중심의 진로탐색이 필요함을 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패널과 청중 간에 실질적인 질의응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실시간 온라인 청중 질의응답 시스템을 활용한다.

오승현 교육부 학교정책관은 “이번 포럼에서 수렴한 현장의 소중한 의견을 오는 10월「중학교 자유학기제 확대·발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자유학기제는 현장의 목소리와 함께하며 더욱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바탕으로 희망하는 학교에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청소년 매거진 <톡톡> 정기구독 https://goo.gl/ug8hyx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