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박차…진상조사위 25일 출범

위원장에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



교육부가 사회적 논란이 된 국정교과서 추진과정을 조사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기 위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내일 첫 회의를 연다. 

교육부는 25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 목련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접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다음 앞으로 위원회 활동계획 및 진상조사 추진계획 등을 주제로 논의할 계획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는 그동안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어온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공정하고 정확한 사실 조사를 위해 교육계, 사학계뿐만 아니라 일반국민의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반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배경을 가진 위원 15인으로 구성했으며, 위원장은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이 맡는다. 

진상조사위원회는 내일(25일)부터 2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운영되며, 월 1회 정기위원회를 개최해 주요사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또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 조사의 주요 조사과제를 제시 및 확정하며 조사결과를 검토하고 처리방안을 심의하며, 향후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연구 및 제안을 하고, '(가칭)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 발간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촛불혁명의 정신을 살리고 교육부문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봉합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진상이 규명돼 교육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성실하게 활동해 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