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학교알리미’로 고교 선택 고민 날려버리자!



고등학교 선택은 대입과 연결되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 2015 개정교육과정 도입, 수능 개편안 1년 유예에 자사고·일반고 동시 선발까지 교육제도의 큰 변화에 우리 아이에게 맞는 학교를 찾으려는 고민이 깊어지기 때문이다. 

고교 내신이 중요해지고, 수시 학생부종합 전형 시대에 비교과 활동까지 갖추어야 할 것이라는 이론은 인지했지만, 막상 구체적인 지망 고교를 선택하자니 막연하다. 입소문에 의지하기 보다는 정확한 정보가 필요한 시점이다. 

그렇다면 학교별 정보가 공시돼 있는 교육부의 ‘학교알리미(http://www.schoolinfo.go.kr)’ 사이트의 도움을 받는 건 어떨까? 지역별 학교를 검색하고 각 학교별 학생현황, 교육여건, 학업성취도 등의 자료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차별화 된 교과 교육과정은 물론, 학교별 특색 사업을 통해 다양한 비교과 기회를 제공해 주는 학교를 선택한다면 학생부종합전형 등 입시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교육활동 
원하는 학교 검색-전체항목열람-교육활동-‘학교 교육 과정 편성, 운영, 평가에 관한 사항’을 통해 기본적인 교과 운영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어떤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수업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해 확인 가능하다. 계열과 학년에 따른 커리큘럼도 확인 가능하다. 

‘교육운영 특색사업 계획’은 가장 주목해야 할 항목이다. 해당 고교의 특성화 프로그램이 잘 설명돼 있기 때문이다. 예로, 과학에 관심이 높은 학생이라면, 과학중점학교나 과학 특화 프로그램이 잘 구성돼 있는 학교에 진학한다면, 심층 탐구 학습을 통해 학업역량을 높일 수 있다. ‘동아리 활동’이나 ‘방과후학교’ 개설이 활발한 학교라면 비교과 관련 지원이 적극적인 학교라고 볼 수 있다. 

예로, 동아리 중 자율동아리 수가 많다는 것은 관심분야 학업능력, 전공적합성을 높이기 위한 학생들의 참여도가 높고, 그에 대한 환경이 조성돼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 학업성취도
‘교과별 학업성취사항’을 통해 해당 학교의 내신 수준을 확인할 수 있다. 학년별, 교과별로 평균과 표준편차를 통해 시험 난이도를 추정할 수 있고, 성취도별 분포 비율을 통해 재학생들의 학업 수준을 예상할 수 있다. 

고교별 학생들의 학업 수준은 국가학업성취도 평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고2를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국가학업성취도평가는 국어, 수학, 영어 3과목을 보통학력 이상, 기초 학력, 기초학력 미달 3단계로 나누어 공개한다. 보통학력 이상 학생 비율이 높은 학교들의 면학 분위기가 좋다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국가학업성취도평가는 올해부터 자율 선택으로 내년부터 공개하지 않는 학교가 있을 수 있다. 

◆ 학생현황 
‘졸업생의 진로 현황’을 보면 4년제 대학 진학, 전문대학 진학, 국외 진학, 취업, 기타로 구분된 항목에 대학진학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단, 대학진학률이 낮다고 학업능력이 낮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재수생 비율이 높을 경우 진학률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2017학년도 기준 전국 고교 진학률은 76.9%이고, 서울시 전체 평균은 60.5%인 반면, 강남구 소재 고교 대학진학률은 48.8%였다. 

대학진학률보다 어느 대학에 진학했는지가 더 의미 있는 정보이기 때문에, 해당 고교 입시 설명회 등을 통해 구체적인 정보를 한 번 더 수집해 보는 것이 좋다. 

진학사는 “학교 프로그램, 교육 과정, 진학 실적 등은 결국 우리 아이에게 맞는 학교를 선택하기 위한 기초 자료임을 명심하자.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의 성향과 학업 역량에 맞추어 고등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합리적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