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교육부, 수능 부정행위와의 전쟁 선포…내달 1일부터 신고센터 운영

'2018학년도 수능시험 부정행위 예방 안내'
"시험장 반입 금지물품과 휴대 가능 물품 사전 숙지해야"



오는 11월 16일 치러지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에서의 조직적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수능 부정행위 신고센터'가 내달 1일 개설된다. 제보내용에 따라 해당시험장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하는 등 대응조치를 강구한다.

교육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의 '2018학년도 수능시험 부정행위 예방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수능의 경우 총 197명의 수험생이 부정행위자로 시험이 무효처리 됐다"며 "특히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 소지(85명) 및 탐구영역 선택과목 응시방법 위반(69명) 사례가 가장 많아 이것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 휴대 가능 물품 및 선택 과목 응시방법에 대한 수험생들의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신ㆍ결제기능, LED 등이 없는 아날로그 시계만 사용 가능 
수험생들은 반입 금지 물품을 시험장에 가져가서는 안 된다. 교시별 잔여시간을 표시해주는 디지털시계(일명 수능시계), 휴대용 전화기, 스마트기기,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 카메라 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통신기능(블루투스 등) 또는 LED 등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있는 시계 등 모든 전자기기의 반입이 금지된다. 1교시 시작 전 미제출 시 부정행위로 간주돼 엄정한 제재를 받게 된다. 다만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모두 없는 시침, 분침(초침)이 있는 아날로그 시계는 휴대 가능하다.

시계 점검절차도 강화된다. 수능 응시생들은 1교시와 3교시 시험 시작 전, 감독관이 휴대 가능 시계인지 점검할 수 있도록 책상 위에 올려둬야 한다.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펜은 시험장에서 개인당 하나씩 일괄 지급되기 때문에 개인이 가져올 수 없다. 개인이 가져온 물품을 사용해 전산 채점 상 불이익이 발생한 경우, 수험생 본인이 감수해야 한다. 



◇4교시 선택과목, 본인 선택한 과목을 정해진 순서에 따라 응시해야 
수험생들은 책상스티커에 4교시 선택과목을 기재해야 한다. 4교시 탐구영역에서 시간별로 해당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과목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과목 이상 문제지를 보면 부정행위로 간주돼 모든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 탐구영역 1개 과목 선택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다른 과목 시험 준비를 하거나 답안지 마킹행위를 해도 역시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이 밖에도 교육부는 대리시험을 방지하기 위해 원서 접수 단계부터 본인 접수를 의무화했다. 1교시 및 3교시 시험 시작 전에 본인 확인시간을 설정, 본인 여부를 확인한다. 

시험실 당 응시자 수는 최대 28명으로 제한된다. 시험 실마다 2명의 감독관을 배치하되 매시간 교체하고, 2회 이상 동일조가 되지 않도록 편성한다. 또한 모든 복도감독관에게 휴대용 금속 탐지기를 보급하고, 외부와의 조직적 부정행위를 차단할 수 있도록 시험장 주변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부정행위 신고센터 개설 및 운영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수능에서의 조직적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수능 부정행위 신고센터'를 내달 1일(수)부터 교육부 누리집에 개설ㆍ운영한다. 신고 시 허위제보를 막기 위해 성명, 연락처 등 제보자의 구체적 인적 사항을 기재하도록 하되, 제보한 내용과 제보자의 인적사항은 철저히 그 비밀을 보장한다. 

제보내용에 따라 필요한 경우 수사를 의뢰하거나 해당시험장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하는 등 대응조치를 강구한다.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은 "수험생이 의도하지 않게 부정행위자로 처리돼 수년간 준비해 온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수험생 유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고 시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