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학부모 10명 중 9명 “수능 가장 공정해…정시 확대해야”

시민단체·염동열 설문, 학부모 84% “‘학종’ 불공정”
최근 국정감사서도 ‘학생부종합전형’ 뜨거운 감자



학부모 90% 이상이 가장 공정한 대입전형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꼽은 반면, 80% 이상이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에 대해선 불공정하다고 평가했다. 수능 위주로 전형이 진행되는 정시모집 비중을 늘리라는 요구다.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대입전형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15일부터 10월 28일까지 학부모 304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학부모 96%는 “대입전형에서 정시 비율을 지금보다 확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매년 대입 수시 비중은 확대되고 정시는 축소되는 데에 대한 반감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대학들은 ‘2018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74%에 달하는 25만8920명을 수시로 선발한다. 수시모집 비중은 전년 70.5%에서 3.5%포인트 확대된 역대 최대치다. 같은 기간 정시 비중은 29.5%에서 26%로 축소됐다. 

학부모들이 정시모집 확대를 바라는 이유는 가장 공정한 전형을 수능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에서 학부모 94%는 가장 공정한 전형으로 ‘수능(정시) 전형’을 꼽았다. 반면 가장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전형으로는 학부모 84%가 ‘학종’을 꼽았다.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에 대해선 52%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필요하다’가 26%로 전체 78%가 수시모집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반면 ‘필요 없는 편’(4%)과 ‘전혀 필요 없다’(5%)는 합해서 9%에 그쳤다. 

이 외에도 교육부는 전과목 절대평가로 수능개편을 검토하고 있지만, 학부모들은 이에 반대했다. 50%가 ‘전 과목 상대평가’가 바람직하다고 답한 것. ‘현행 유지’를 바란다는 응답도 40%나 됐다. 현행 수능은 ‘한국사’와 ‘영어’만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나머지 과목은 모두 상대평가다. 반면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가 바람직하다는 답변은 6%에 불과했다. 수능을 자격고사화하자는 응답도 3%에 그쳤다. 

◇ 학생부종합전형 국감 도마 위···개선 시급 

학종에 대한 의견도 뜨거웠다. 앞서 지난 국감서도 학종의 공정성 논란은 ‘뜨거운 감자’였다. 학생부 무단 정정과 조작 사실이 적발, 학생부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으며 평가요소에 부모 직업이 반영, 공정성 훼손이 우려되고 있는 것. 또한 학생부 주요 기재 내용인 교내 상을 두고 고교별로 격차가 뚜렷하다. 이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최근 국정감사를 통해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먼저,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최근 5년간 고등학교 학생부 정정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학생부 정정 건수가 2012년 5만 6678건에서 2016년 18만 2405건을 기록했다. 

학종은 도입 이후 끊임없이 '금수저 전형'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일부 대학들이 학종 평가에서 부모의 직업을 반영, 이러한 논란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교육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참여 61개 대학의 학종 서류·면접전형 주요 평가항목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61개 대학 가운데 서울 주요대 등 11개 대학이 학종 서류 심사와 면접에서 부모 직업을 평가에 반영하고 있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현재 학생들은 학종에 지원하기 위해 교내 대회 수상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데, 고교별로 교내상 수여가 천차만별인 것으로도 드러났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