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8 정시, 주요 대학은 어떻게 선발할까?

종로학원 오종운 평가이사의 입시 데이터

2018학년도 정시 일반전형에서 최초 정시 모집요강 기준으로 서울대는 685명, 고려대는 612명, 서강대 314명, 성균관대 717명, 연세대 1016명, 한양대 등 6개교 합계 4129명을 선발한다. 전년도 같은 기준의 4814명 모집과 비교하여 685명 감소(14.2%p 감소)한 수치인데, 고려대 정시 모집인원 감소폭(995명->612명, 383명 감소, 38.5%p 감소)이 가장 큰 편이고, 서강대 128명 감소(42명->314명, 29.0%p 감소), 성균관대 138명 감소(852명->717명, 16.2%p 감소) 등이다.


2018 수능부터 영어 절대평가 실시에 따라 정시에서 수능 변별력이 약화될 것을 우려하여 주요 대학들이 수시 선발 비율을 높인 것이 주요 원인이고, 수시 선발에서 우수 학생 선점 효과도 중요하여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시 미등록에 따른 정시 이월 인원 정도에 따라 최종 정시 모집인원의 변화가 예상되는데, 올해 고려대 수시 일반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강화되어 전년보다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18학년도 4년제 대학 203개교(국공립 31개교, 사립 162개교, 교육대 10개교) 정시 전체 선발 인원은 9만2652명으로 전년도 10만7076명과 비교하여 1만4424명 감소(13.5%p 감소)한 수치이다. 







모집군 및 전형 방법은 서울대가 가군에서 수능 100%로 선발하고, 서강대는 가군에서 수능 90%와 학생부 비교과 10%, 고려대는 나군에서 수능 100%로 선발하며 연세대는 나군에서 일반계열(1,001명)은 수능 90%와 학생부 10%, 국제계열(15명)은 서류 70%와 면접 30%로 전형한다. 전년도와 비교하여 연세대가 국제계열을 정시에서 선발하는 점과 고려대가 수능 100%로 변경된 점이 특징이다. 성균관대는 가군, 나군 분할 모집하고 수능 100%로 전형하고, 한양대는 가군, 나군으로 분할 모집하는 데, 가군은 수능 100%, 나군은 수능 90%와 학생부 10%로 선발한다. 


■ 주요 대학 정시 모집 방법


△서울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1일(일)부터 2018년 1월 2일(화) 오후6시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23일(화) 예정이다.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영어 절대평가 실시에 따라 영어 영역은 등급별 감점제 방식으로 반영되어, 인문계는 국어 100점(33.3%), 수학(나/가) 120점(40.0%), 탐구(사탐/과탐) 80점(26.7%), 자연계는 국어 100점(33.3%), 수학가 120점(40.0%), 과탐 80점(26.7%)으로 수학 비중이 높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하여 자체적으로 산출한 표준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1등급은 감점이 없고, 2등급부터 0.5점씩 차등 감점되어 9등급이면 4점이 감점된다. 


한국사 영역은 3등급 이내는 감점이 없고, 4등급부터 0.4점씩 차등 감점되고, 인문계의 경우에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은 2등급 이내는 감점이 없고, 3등급부터 0.5점씩 차등 감점된다. 


△고려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0일(토)부터 2018년 1월 2일(화) 오후5시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19일(금) 예정이다.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영어 영역이 등급별 감점제 방식으로 반영되어, 인문계는 국어 200점(35.7%), 수학(나/가) 200점(35.7%), 탐구(사탐/과탐) 160점(28.6%), 자연계는 국어 200점(31.2%), 수학가 240점(40.0%), 과탐 200점(37.5%)으로 인문계는 국어 및 수학 비중이, 자연계열은 수학 및 과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1등급은 감점이 없고, 2등급은 1점 감점, 3등급은 3점 감점, 4등급은 5점 감점 등으로 9등급이면 15점이 감점된다. 


한국사 영역은 인문계가 3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4등급부터 8등급까지 0.2점씩 차등 감점되고, 9등급은 8.0점, 자연계는 4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5등급부터 8등급까지 0.2점씩 차등 감점되고, 9등급은 8.0점이 감점된다. 


인문계의 경우에 제2외국어 영역 및 한문은 전년도와 달리 탐구 대체가 불가하다. 


△서강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0일(토)부터 2018년 1월 2일(화) 오후6시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30일(화) 예정이다. 


수능 영역별 가중치는 인문계가 국어 1.1(220점, 34.4%), 수학나 1.5(300점, 46.9%), 탐구(사탐/과탐) 0.6(120점, 18.8%), 자연계는 국어 1.1(220점, 34.4%), 수학가 1.5(300점, 46.9%), 과탐 0.6(120점, 18.8%)으로 수학 비중이 높고, 탐구 반영 비중이 낮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가산점이 부여되어 1등급은 100점, 2등급은 99점, 3등급은 98점, 4등급은 97점 등으로 등급간 1점차로 차이가 난다.


한국사 영역은 인문계가 3등급 이내 10점 만점이고, 4등급부터 9등급까지 0.4점씩 차등 감점되고, 자연계는 4등급 이내 10점 만점이고, 5등급부터 9등급까지 0.4점씩 차등 감점된다. 


인문계 모집단위의 경우에 제2외국어 및 한문 과목은 탐구 2과목 중 한 과목으로 대체 가능하다. 


서강대 학생부 반영은 비교과로 출결사항(50점), 봉사활동(50점)이 반영되는 데, 대부분의 지원자가 만점을 받는다고 볼 수 있다. 


△성균관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0일(토)부터 2018년 1월 2일(화)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30일(화) 예정이다. 


가, 나군으로 분할 모집하고, 가군은 인문계열이 사회과학계열, 글로벌경제학, 글로벌경영학, 자연계열은 공학계열, 소프트웨어학, 반도체시스템공학,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 건설환경공학부를 선발하고, 나군은 인문계열이 인문과학계열, 글로벌리더학, 교육학, 한문교육, 영상학, 의상학, 자연계열은 자연과학계열, 전자전기공학부, 의예과, 수학교육, 컴퓨터교육을 선발하여 예체능 계열도 나군에서 선발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인문계가 국어 40%, 수학 40%, 탐구(사탐/과탐) 20%, 자연계는 국어 25%, 수학가 40%, 과탐 35%로 인문계는 국어와 수학 비중이 높고, 자연계는 수학과 과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가산점이 부여되어 인문계가 1등급은 100점, 2등급은 97점, 3등급은 92점, 4등급은 86점, 5등급은 75점 등이고, 자연계는 1등급이 100점, 2등급은 98점, 3등급 95점, 4등급 92점, 5등급 86점 등으로 가산된다. 


한국사 영역은 4등급 이내 10점 만점이고, 5등급부터 9등급까지 1점씩 차등 감점된다. 


인문계 모집단위의 경우에 제2외국어 및 한문 과목은 탐구 2과목 중 한 과목으로 대체 가능하다. 


△연세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0일(토)부터 2018년 1월 2일(화) 오후5시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26일(금) 예정이다.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인문계가 국어 200점(33.3%), 수학(나/가) 200점(33.3%), 영어 100점(16.7%), 탐구(사탐/과탐) 100점(16.7%), 자연계는 국어 200점(22.2%), 수학가 300점(33.3%), 영어 100점(11.1%), 과탐 300점(33.3%)으로 인문계는 국어 및 수학 비중이 높은 편이고, 자연계열은 수학 및 과탐 비중이 크게 높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점수제로 반영되어 1등급은 100점, 2등급은 95점, 3등급은 87.5점, 4등급은 75점, 5등급 60점, 6등급 40점, 7등급 25점, 8등급 12.5점, 9등급 5점 등으로 다른 경쟁 대학들에 비하여 등급간 점수차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한국사 영역은 인문계가 3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4등급부터 8등급까지 0.2점씩 차등 감점되고, 9등급은 8.0점, 자연계는 4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5등급부터 8등급까지 0.2점씩 차등 감점되고, 9등급은 8.0점이 감점된다. 인문계 모집단위의 경우에 제2외국어 및 한문 과목은 탐구 2과목 중 한 과목으로 대체 가능하다. 


학생부 반영 방법은 교과성적 50점, 비교과 50점(출석 25점, 봉사 25점)으로 반영하는 데, 반영 교과 및 과목수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인문)/과학(자연) 교과별 상위 3과목, 최대 12과목 이내를 반영하며 교과성적 등급별 반영 점수는 1등급 만점 50점, 2등급 49.75점, 3등급 49.5점, 4등급 49.25점, 5등급 49점 등으로 등급간 점수차는 적다. 비교과 성적(50점)은 출결(25점), 봉사(25점)으로 반영하는 데, 지원자 대부분이 만점을 받는다고 할 수 있다. 


△한양대 정시 원서접수는 2017년 12월 30일(토)부터 2018년 1월 2일(화)까지 실시하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1월 29일(월) 예정이다. 


가, 나군 분할 모집하고, 가군은 수능 100%, 나군은 수능 90%와 학생부 10%로 전형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인문계가 국어 20%, 수학나 30%, 영어 10%, 사탐 30%, 자연계는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10%, 과탐 35%로 인문계는 국어 및 수학, 사탐 비중이 동일 반영 비율이고, 자연계열은 수학 및 과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영역별 점수 활용에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점수를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인문계가 1등급은 100점, 2등급은 96점, 3등급은 90점, 4등급은 82점, 5등급은 72점 등이고, 자연계는 1등급이 100점, 2등급은 98점, 3등급 94점, 4등급 88점, 5등급 80점 등으로 가산된다. 


한국사 영역은 인문계가 3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4등급부터 9등급까지 등급당 0.1점씩 차등 감점되고, 자연계는 4등급 이내 감점이 없고, 5등급부터 9등급까지 등급당 0.1점씩 차등 감점된다. 인문계 모집단위의 경우에 제2외국어 및 한문 과목은 탐구 2과목 중 한 과목으로 대체 가능하다. 자연계는 과탐II 과목에 대하여 취득한 변환표준점수의 3%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학생부는 나군에서 10%를 반영하는 데, 반영 교과 및 과목수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인문)/과학(자연) 교과별 상위 3과목, 최대 12과목을 반영하며 교과성적 등급별 반영 점수는 1등급 만점 100점, 2등급 99.5점, 3등급 99.0점, 4등급 98.5점, 5등급 98점 등으로 등급간 점수차는 적다. 


영어 절대평가 실시에 따라 영어 반영 비중이 감소한 대신에 국어, 수학, 탐구 영역의 반영 비율이 상승하였다.


올해도 수능 상위권 학생들은 인문, 자연계 대부분 가군에는 서울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으로 나군에는 연세대 및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의 지원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 2018학년도 정시 판도는? 


서울대는 인문계의 경우에 합격선이 최상위 0.08%에서 하위 0.3% 정도로 분포하고, 자연계는 최상위 0.05%에서 하위 1.5% 이내로 분포되는 경향이다. 고려대는 인문계 0.1%에서 1.3%까지, 자연계는 0.1%에서 3%까지, 연세대는 인문계 0.1%에서 1.4%까지, 자연계는 0.06%에서 2.5%까지 분포하는 흐름이다.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은 대체로 인문계가 상위 0.7%에서 상위 2% 이내, 자연계는 상위 0.1%에서 상위 4∼5% 이내까지 합격선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정시 판도는 수능 영어 절대평가 실시에 따라 등급에 따른 가감점(서울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등급 환산점수 부여(연세대, 한양대) 방식에 의하여 서울대, 고려대, 서강대 등은 영어 영향력이 적은 반면에 연세대, 한양대 등은 상대적으로 영어 영향력이 존재하는 편이어서 수험생에 따라 영어 1등급을 받는다고 하면 대학 선택의 고민이 없겠지만 영어 2등급(특히 3등급)을 받는 수험생 중 국수탐 성적이 최우수한 학생들이 연세대, 한양대 등 지원에 어려움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종전까지는 국수영탐 4개 영역 기준의 표준점수, 백분위, 대학별 환산점수 등에 의하여 합격선을 예상해 보았는 데, 올해 정시는 실제로 국어, 수학, 탐구 3개 영역 기준의 표준점수, 백분위, 대학별 환산점수로 합격선을 예측(영어는 등급에 따라 가감점 정도로 처리)하기 때문에 종전과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다는 점이다. 


따라서, 올해는 새롭게 국수탐 기준(영어는 등급에 따른 가감점 정도)으로 합격선을 예측하고, 모의 지원을 통한 현실적인 합격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지원전략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전반적인 지원 추세로는 대체로 최상위권 학생들의 경우에 가군 서울대는 소신 지원, 나군 고려대 및 연세대 등은 적정 지원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나군 고려대 및 연세대 추가 합격을 목표로 하는 소신 지원파들은 가군 적정 지원선(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에 상당한 유의가 필요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