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8학년도 수능] 영어 “1등급 8% 넘을 것, 작년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쉬워”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이 2018학년도 수능 영어영역에 대해 “지난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이며, 1등급 비율이 5.39% 수준이었던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1등급 비율 8%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영어영역에서 신유형은 출제되지 않고 이전 시험과 같은 형태로 출제되었으며 EBS 연계율도 70% 선에서 유지됐다. 지난해 수능과 유형을 비교해보면 제목 추론 2문항에서 제목, 주장 각 1문항으로 바뀌었으며, 문맥어휘 추론이 (A), (B), (C) 네모 안에서 문맥에 맞는 단어를 찾는 유형에서 밑줄 5개 중 쓰임이 적절하지 않은 어휘를 고르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빈칸추론에서 선택지가 한 단어로 이루어진 문항은 제외되었으며, 1지문 2문항 장문독해 지문에서의 빈칸 추론 문항이 빈칸 2개를 고르는 것에서 다시 1개를 고르는 기존(6월, 9월 모평도 동일)의 형태로 바뀌었다. 

광주시교육청은 고난도 문항을 3문항 정도로 꼽으며 “빈칸추론 문제 중 평범한 일상은 특별한 상황이 없는 한 기억하기 쉽지 않다는 내용의 32번 문항은 선택지의 의미를 정확하게 알아야 해결이 가능하다. 원시사회에서 질병의 사회적 통제 기능에 관한 내용인 37번 문항은 단서가 명확하게 제시되지 않아 내용의 흐름까지 보고 순서를 찾아야 하므로 까다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장문독해인 41~42번에서 빈칸추론인 42번 문항은 작가의 경험을 비추어 주인공을 만들어 낸다는 내용으로 어휘는 어렵지 않으나 정확한 내용 파악이 쉽지 않은 까다로운 문항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28번 어법 문항은 관계대명사 what과 접속사whether의 구분을 묻는 문항으로 난도가 매우 높지는 않지만 동사 stop의 동명사 목적어와 목적을 나타내는 to부정사의 부사적 용법을 명확하게 구분하지 못하는 중하위권 학생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졌을 것으로 보인다. 작년까지 간혹 어렵게 출제되었던 문장 삽입 문항은 단서가 명확하게 제시되어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되었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