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끝! 정시 지원전략 바로 세우려면?

수능 가채점 결과 기준, 성적대별 대입 전략 점검 요령



드디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다. 수능을 위해 잠까지 줄여가며 불철주야 노력했던 수험생들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지만, 수능이 끝났다고 입시가 끝난 것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수능이 끝난 직후 주말부터 바로 대학별 고사가 실시되고, 곧 대입의 화룡점정이라 불리는 정시 원서접수도 실시되는 것. 수능 가채점 결과에 따라 성적대별로 어떤 정시 원서접수 지원전략을 세워야 할지,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알아봤다. 

○ [상위권] 경쟁자들이 지원할 대학까지 고려하라 

수능 성적이 좋은 상위권 수험생은 성적이 좋지 못한 수험생에 비해 고민이 그다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이들도 다른 수험생들 못지않게 고민이 크다. 이들은 학과보다는 대학을 중심으로 전략을 수립하려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상위권 수험생 중 지원하려는 학과가 명확한 최상위권 수험생들은 서울 소재 대학 상위 학과, 지방 소재 대학 의학계열 학과에 모두 지원 가능하다. 단, 서울 소재 대학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 있어 사실상 세 번이 아닌 두 번의 지원 기회가 있다고 봐야 한다. 

최상위권 수험생들은 희망 대학 합격을 보장받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많을 터. 이 때 올해 수험생들의 지원 추세를 파악해 볼 수 있는 모의지원 서비스 등을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각 대학별 환산점수에 의한 합격 가능성을 냉철하게 판단하자. 

그 외 상위권 수험생들은 학과보다는 대학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터. 이 때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추가모집을 희망한다면 자신보다 성적이 좋은 수험생들이 다른 군에서 합격해 빠져나가야만 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그러므로 경쟁자들이 빠져나갈 만한 대학이 다른 군에 있는지 신중하게 파악해야 한다. 이처럼 상위권 수험생들은 본인의 희망 대학과 함께 경쟁자들이 선호하는 대학 간의 역학관계까지 고려해 전략을 짜야 한다. 

○ [중위권] “대학도 많고, 학과도 많은데”… 고민된다면 대학별 전형방법 체크!

정시지원에서 가장 고민이 많은 것은 중위권 수험생들이다. 지원할 수 있는 대학과 학과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들은 무엇보다 지원하려는 대학의 전형방법을 잘 숙지해야 한다. 

무엇보다 수능 반영방법을 유의해서 봐야 한다. 일부 중위권 대학의 경우 학과별로 수능 반영비율이 다르다. 따라서 점수가 잘 나온 영역을 높은 비율로 반영하는 대학 및 학과가 어디인지 분석하여 지원 여부를 판단하자. 대학에 따라 학생부를 반영하는 곳도 있기 때문에 학생부 영향력도 고려해 최종 지원을 결정해야 한다. 

더불어 상위권 수험생들에 비해 경쟁자가 많은 중위권 수험생들은 자신의 위치가 어디인지에 대한 객관적인 파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대학별로 성적을 산출하는 방식에 따라 점수 차이가 확연하기 때문. 예를 들어 표준점수 합은 3~4점 차이가 나지만, 대학별 환산 점수로 계산해 보면 1점 차이도 안 나는 대학이 있고, 반대로 큰 차이가 나는 대학도 있다. 많은 학생들이 단순히 수능 점수 차이가 크면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전형방법에 따라 그렇지 않은 대학도 있다. 점수 차이만을 따질 게 아니라 자신이 지원한 대학 및 학과에서 자신의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하위권] 수능 반영영역 ‘수’에 유의하라

합격 성적 커트라인이 높지 않은 대학의 경우, 수능 4개영역 중에서 3개 또는 2개영역만 반영하는 대학도 많다. 그러므로 본인의 수능 영역별 성적을 잘 파악해 유리한 대학을 찾아 도전하자. 더불어 의외로 학생부를 반영하는 대학도 많기에, 단순히 수능 성적이 낮다고 낙담하기 보다는 학생부 성적까지 고려해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 이 때는 모의지원을 활용하기 보다는 전년도 입시결과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성적이 좋지 못한 수험생들이 흔히 하는 실수는 본인의 성적에 맞는 대학과 학과를 찾기보다는 본인 수준보다 매우 높은 대학 중 미달이 발생할 만한 대학과 학과를 찾으려 한다는 것이다. 요행을 바라려 하지 말고 본인이 지원 가능한 대학과 학과를 객관적으로 찾아봐야 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우선 수시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따져보고, 가채점 성적을 통해 정시지원 가능 대학을 비교해 본 후 대학별 고사 응시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면서 “이후 수능 성적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군별로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을 3개 정도 찾아 전형방법 등을 숙지하고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