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끝, 정시 배치표는 ‘참고’만 하라고?

진학사가 말하는 ‘정시 지원 전, 꼭 기억해야 할 것 네 가지’



수능이 끝남과 동시에 수험생들은 가채점에 돌입했다. 이를 토대로 정시 지원 전략을 세워야 하기 때문. 진학사와 함께 정시 지원 전 꼭 기억해야 할 점들을 짚어봤다. 

○ 지원참고표는 정말 ‘참고’만 하자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고, 이해하기 쉬운 입시자료는 지원참고표다. 자신이 원하는 대학을 가는데 있어 전략을 수립할 때 요긴하게 쓰이겠지만, 이것을 활용할 때는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지원참고표는 대학별로 전형요소별 반영비율, 수능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고려되어 있지 않은 단순합산점수로 만들어진 자료이기에 가이드로서 활용할 수는 있으나, 실제 지원 시에 반드시 정답을 줄 수는 없다. 좀 더 실제적인 전략 수립을 위해선 대학별 기준에 따라 산출된 대학별 환산점수(수능 영역별 반영비율/가산점 등이 고려된 점수)를 계산해 보고, 지원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 대학별 모집요강 체크! 내 성적을 보고 유/불리를 따져보자

지원참고표를 통해 지원 가능한 대학을 1차적으로 넓은 범주에서 선택한 후, 세부적으로 대학에 따른 유/불리를 판단하자. 이 때, 참고할 수 있는 자료는 대학별 모집요강이다. 대학별로 분량이 다소 방대한 대학요강을 보고 겁을 먹을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 학생이 참고해야 하는 부분은 일부분이다. 우선, 모집요강 앞쪽에 있는 모집인원 총괄표를 참고해 모집단위별 선발인원을 확인하자. 다만, 여기에 표기된 인원은 추후 수시 이월 인원으로 인해 변경될 수 있으므로 각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자. 다음으로는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살펴봐야 하는데, 이는 수능과 학생부의 반영비율을 말한다. 수능 100%로 선발하는지, 학생부 반영비율은 얼마인지 등을 체크하면 된다. 다음으로는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을 확인해야 한다. 영역별로 유형은 어떻게, 몇 %의 비율로 반영하는지 등을 체크하고 가산점도 확인하자.

○ 단순 합산점수가 아닌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가능여부를 판단하자 

단순 합산점수를 통해 넓은 범주의 지원가능 대학을 찾아보고 대학별 요강을 확인했다면, 이제부터 실제 지원 시 적용되는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즉,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포함되고, 대학별 환산방법에 따라 산출된 점수를 통해 좀 더 구체적으로 지원 대학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대학별 환산점수가 중요한 이유는 단순합산점수로는 성적이 높았던 수험생이 대학별 수능 반영방법과 환산방법에 따라 점수가 역전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대학별 환산점수는 진학사 등 입시기관에서 제공하는 온라인서비스 등을 활용하면 대학별로 자동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쉽게 파악할 수 있다. 

○ 환산점수 확인 후 자신에게 좀 더 유리한 위치를 판단해 최종 지원 대학을 선택하자

환산점수를 확인했으면 마지막으로 지원 전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산점수만 가지고도 대략적인 지원여부를 판단할 수 있겠지만 대학에 따라 점수의 의미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떤 대학은 1점안에 50명의 학생이 있을 수 있고, 또 다른 대학은 1점안에 10명의 학생이 있을 수 있어 1점의 비중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의 위치 파악은 진학사 모의지원/합격예측 서비스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자신이 입력한 내신과 수능성적으로 희망 대학/학과에 모의 지원을 함으로써 같은 대학/학과에 모의지원을 한 여러 사람과 성적을 비교해 본인의 위치를 대략 파악할 수 있다. 대학별 환산식으로 계산된 나의 점수와 지원자 평균점, 지원자의 점수대별 분포는 물론 나와 같은 대학에 지원한 경쟁자의 다른 대학 지원현황까지 다각도로 분석되어 효과적인 지원전략 수립이 가능하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올해 수능은 모집인원이 감소하고. 영어절대평가가 실시되는 등의 변화로 인해 지원 전략을 수립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미리 포기하기보다는 수능은 상대평가라는 점을 알고 남은 기간 소홀함 없이 본인에게 적합한 대학을 찾으려 지속적인 노력을 보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