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연세대·서강대 등 주요대학 논술, “전년과 비슷하게 출제돼”

연세대·서강대·성균관대·경희대 등 25일 논술 어떻게 나왔나
종로학원 분석… 다음주 이화여대·한양대·한국외대 치러



이번 주말(25일) 치러진 주요대학 수시모집 논술시험이 지난해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종로학원은 경희대·서강대·성균관대·연세대 등 논술고사 문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김명찬 종로학원학력평가연구소장은 “올해 수능에 영어 절대평가가 처음 도입돼 영어 1·2등급을 충족하는 학생 수가 전년 대비 2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는 학생 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수시 논술전형 실질 경쟁률도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세대 자연계열 논술은 수학과 과학 모두 전년 대비 다소 쉽게 출제됐다. 그러나 연세대 논술은 통상적으로 다른 대학보다 난도가 높기 때문에 여전히 높은 수준의 난이도를 유지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명찬 소장은 “연세대 수학 논술은 이차곡선(타원), 정적분, 경우의 수에서 출제돼 평소 고난도 문제가 많이 출제되는 수학 단원에서 골고루 출제됐다. 과학논술은 물리,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중 택 1로 ‘과 I’, ‘과학 II’의 주요 개념 위주로 나왔다”고 분석했다. 

연세대 인문·사회계열 논술시험은 전년 대비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인문계열 논술의 주제는 근대와 근대 이전의 ‘신뢰-신용관계’, 경제성장률의 관련된 도표가 출제됐다. 사회계열 논술의 주제는 ‘인과적 설명 방식’과 ‘감정이입적 설명 방식’을 비교하고, 투표율과 관련된 실험 자료를 제시했다. 

성균관대 인문계열은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다소 쉽게 출제됐다. 김명찬 소장은 “다만 경영, 경제계열 의 응시한 수험생들은 전년대비 다소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문제 1은 분류 및 요약, 문제 2는 통계자료 분석, 문제 3은 비판 및 대안제시 유형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큰 변화는 없었다. 문제의 주제로는 사회정의와 인간의 합리적 사고 등이 출제됐다. 

서강대 자연계열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으며, 출제 유형도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 논술에서는 수학논술만 시행됐다. 문항 1과 문항 2에 각 4개씩 총 8문제가 출제됐다. 문항 1은 계산형 문제로 확률과 통계에서, 문항 2는 증명형 문제로 미적분 II에서 출제됐다. 

경희대 자연계열의 논술은 수학문제가 필수로 나온다, 과학은 물리, 화학, 생명과학 중 하나를 택하는 방식이었다. 김명찬 소장은 “출제경향 및 난이도는 지난해와 비슷해 보인다”며 “수학의 경우 함수의 최대·최소, 삼각함수의 미분 등에서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다음 주에는 ▲경북대 ▲광운대 ▲부산대 ▲서울과기대 ▲서울여대 ▲아주대 ▲연세대(원주) ▲이화여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에서 논술고사가 시행될 예정이다. 김명찬 소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의 경우 현재 가채점 결과 자신의 성적이 예상 등급컷에서 1~4점 정도 부족하더라도 논술고사에 적극적으로 응시하는 것이 좋다”며 “현재 예상등급컷과 실제 등급컷은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