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 1년 등록금 전액 지원

교육부, 포항 지진 피해가구 대학생 국가장학금 특별지원



지난 11월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본 대학생과 2018학년도 신입생들이 1년치 등록금 전액을 ‘국가장학금 특별지원’ 형식으로 지원받는다. 태풍·지진 등 자연 재난으로 정부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국가장학금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13일 이번 포항 지진피해 가정의 대학생들에게 국가장학금을 특별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장학금은 정부재정지원제한대학 재학생도 예외적으로 특별지원한다. 대학교도 국립·사립 구분없이 등록금 전액을 지원키로 했다. 

현재 대학 재학생은 이번 2학기 등록금부터 내년 1학기까지 1년치 등록금을 전액 지원받는다. 올해 2학기 등록금은 환급 방식, 내년 1학기는 감면하는 방식이다. 내년에 입학하는 신입생은 입학금과 1년치 등록금을 전액 지원받게 된다. 현재 군입대나 질병으로 인해 휴학 중인 학생도 복학 후 1년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에 따라 피해가구 대학생 약 3000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가구 대학 재학생 또는 신입생은 읍·면사무소 또는 주민센터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 ’가족관계증명서‘를 각 대학이 정한 일정에 따라 제출해야 한다. 대학이 정한 일정은 2017년 재학생은 12월 18일 이후 대학별 일정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지원이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가구의 대학 학비로 인한 가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힘들겠지만, 용기를 가지고 안정적으로 학업에 열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