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저소득층 성적 우수 지방 대학생, 등록금 전액 지원 받는다

교육부, 2018년 지역인재장학금 지원계획 발표



내년부터 저소득층 지역의 성적 우수 학생들은 지방 대학에 진할 때 모든 학기 등록금을 전액 지원받게 된다. 전문대 지원 강화를 위한 성적(수능·내신) 기준도 완화됐다. 

교육부는 21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도 지역인재장학금(지방인재장학금)’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2014년부터 지원한 지역인재장학금은 내년에는 800억 원 규모로 약 1만7000여 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비수도권 고교를 졸업하고 2018학년도 비수도권 대학에 입학한 신입생이다. 대상 대학은 비수도권 대학 중 국가장학금 Ⅱ유형 참여 대학이다. 각 대학은 입학정원의 5% 범위 내에서 성적 우수 분야와 특성화 분야로 선발한다.

성적 우수 분야는 4년제의 경우 내신 또는 수능(2개영역 이상) 3등급 이내, 전문대의 경우 내신 또는 수능(2개영역 이상) 4등급 이내 학생을 지원 대상으로 한다. 특성화 분야의 경우, 성적과 관계없이 대학의 인재상에 부합하는 다양한 인재를 대학 자체 기준에 따라 최대 50%까지 선발한다. 각 분야의 세부선발기준은 대학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내년 지원부터는 저소득층 지역인재가 실질적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소득 수준을 고려해 집중 지원한다.

각 대학이 선발한 학생 중 기초에서 기준 중위소득 100% 이내 우수 학생에게는 입학부터 졸업 때까지 일정한 성적 기준충족 시 전 학기(모든 학기) 동안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계속 지원 기준은 직전학기 12학점 이상 이수 및 B학점(80점 이상) 이상 취득하고, 장학생은 매 학기마다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자이다. 

기초에서 차상위 계층 학생이 의‧약학계열 진학 시 전 학기(모든 학기) 동안 등록금 전액을 우선 지원한다. 기준 중위소득 100% 초과 ∼ 8분위 이하 학생에게는 1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특히, 전문대 지원 강화를 위해 성적우수 자격기준을 내년부터 내신 또는 수능(2개영역 이상) 4등급 이내로 완화해 지원한다. 

교육부는 “지역의 우수인재가 지역대학에 진학하는 실질적인 유인책이 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우수 인재 유치를 통해 지역 대학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