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8 정시 경쟁률] 연세대 최종 ‘5.34대 1’, 의예과는 4.28대 1로 평균 이하(최종)

2018학년도 정시모집 연세대 최종 경쟁률



연세대가 2018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9일 오후 5시 마감한 가운데, 최종 경쟁률은 5.34대 1로 집계됐다. 

연세대가 밝힌 나군 전체 경쟁률이 5.34대 1로, 1313명 모집에 총 7005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계열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6명을 모집하는 생화학과로 10.67대 1로 원서접수를 마감했다. △국어국문학과(10대 1) △지구시스템과학과(7.7대 1) △대기과학과 7.38대 1 △실내건축학과-인문(6.83대 1) △화학과(6.19대 1) △행정학과(6.19대 1) △시스템생물학과(6.17대 1) △화공생명공학부(6.13대 1) △의류환경학과-자연(6대 1) △실내건축학과-자연(6대 1) 등 경쟁률 상위 학과에는 자연계열 학과들이 다수 포함됐다. 

반면 의류환경학과-인문(3.33대 1)을 비롯해 △사학과(3.53대 1) △생활디자인학과-인문 3.9대 1 △경제학부(4.01대 1) △신학과(4.05대 1) △경영학과(4.11대 1) △철학과(4.16대 1) △의예과(4.28대 1) △사회학과(4.29대 1)등 경쟁률 하위 학과에는 의예과, 경영학과, 경제학부 등 인기 학과들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국제계열은 평균 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언더우드학부(인문․사회)가 3.4대 1 △융합인문사회계열은 3.83대 1 △융합과학공학계열은 5대 1로 원서접수를 마감했다. 

체능계열의 체육교육과는 9.42대 1로, 스포츠응용산업학과는 5.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예능계열에서는 성악(남)의 경쟁률이 20대 1로 가장 높았고, 관현악과-비올라와 관현악과-하프가 각각 3대 1로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