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올해 정시 의대 지원율 하락…최상위권 많아 상향지원 꺼려

평균 경쟁률 6.96:1, 서울대 3.37:1로 가장 낮아



2018 의대 정시 원서 접수 마감 결과, 1,050명 모집에 7,303명이 지원해 6.96: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 1,135명 모집에 8,590명이 지원한 것과 비교하면, 모집인원도 85명이 줄고, 지원자수 역시 1,287명이 줄었다. 

군별 경쟁률을 살펴보면 가군은 17개 대학, 504명 모집에 2,397명이 지원, 평균 경쟁률 4.76:1을 보였다. 가군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대학은 경희대로, 23명 모집에 191명이 지원해 8.30:1을 나타냈다. 이어 충북대 8.19:1, 조선대 6.89:1, 건양대 6.22:1 순이었다. 서울대 의대가 30명 모집에 101명이 지원, 경쟁률 3.37:1로 일반전형 기준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나군 11개 의대 평균 경쟁률은 4.82:1이었다. 을지대가 20명 모집에 134명이 지원해 6.70: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영남대 6.31:1, 원광대 6.16:1, 가천대 5.15:1 순이었다. 

다군 8개 의대 평균 경쟁률은 16.13:1이었다. 모집 대학 수가 적어 가/나 군에 비해 높은 경쟁률을 보였지만, 지원자 수는 전년보다 1,068명이 줄어 의대 정시 지원자 감소가 대부분 다군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인하대가 11명 모집에 244명이 지원해 22.18: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아주대 19:1, 순천향대 18.36:1, 동국대 경주캠퍼스 18.32:1 순이었다. 

합격자 발표일은 중앙대 1월 17일, 이화여대 1월 29일, 서울대 1월 30일, 연세대 2월 2일 등으로, 2월 6일까지 대학별 최초 합격자를 발표 후 2월 20일까지 충원 합격자를 모집하게 된다. 

진학사는 “의대 정시 정원 감소와 다군 서남대, 제주대 미선발로 모집 대학도 줄어든 것이 지원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최상위권 학생간 성적 차이가 거의 없어 의대 합격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상향 지원하는 수험생도 줄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2018 vs 2017 의대 정시 지원률 분석

*출처 : 각 대학 홈페이지 내 발표자료(2018.1.10 확인) 
*가나다순, 공란은 새로 생기거나 없어진 전형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